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24일부터 시간제 근로자 2차 채용

최종수정 2014.02.16 11:18 기사입력 2014.02.16 11:18

댓글쓰기

지원자 수 적어 1500명 뽑아…24일부터 추가 모집해 올해 채용 목표 6000명 채울 예정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이 오는 24일부터 시간제 근로자 2차 채용을 시작한다.

16일 삼성에 따르면 이달초 하루에 4시간 또는 6시간을 근무하는 시간선택제 근로자 1500명을 뽑았으나 지원자 수가 올해 채용 목표인 6000명에 못미쳐 24일부터 추가 모집에 나설 예정이다.

1차 선발 인력은 대부분 결혼, 육아, 가사로 전일 근무가 어려운 30∼40대 경력 단절 여성이다. 이 가운데 60%가 오전 근무에 지원했다.

삼성은 2차 선발에서도 일, 가정 양립이 필요한 이들을 채용할 예정이며 환경안전과 개발지원 직무 채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은 수시 채용을 이어가 올해 시간제 근로자 총 6000명을 채용한다. 삼성전자 2700명, 삼성디스플레이 700명, 삼성중공업 400명, 삼성물산 400명, 삼성엔지니어링 400명, 삼성생명 300명 등이다. 직무별로는 개발지원 1400명, 사무지원 1800명, 환경안전 1300명, 생산지원·판매서비스·특수직무 각 500명씩이다.
계약 기간은 2년이며 2년 근무 후 일정 수준의 능력을 갖추면 지속 고용을 보장할 예정이다.

개인 여건에 따라 근무시간(4시간 또는 6시간)과 근무시간대(오전 또는 오후)를 선택할 수 있고 직무별로 재택근무도 가능하다. 처우는 해당 직무의 가치, 근무시간, 경험·숙련도 등을 고려해 결정된다. 4대보험 혜택이 적용되며 성과인센티브(OPI)도 받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