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해영의 좋은시선]사직구장 인산인해를 이뤄라

최종수정 2014.02.15 12:40 기사입력 2014.02.15 12:40

댓글쓰기

사직야구장

사직야구장


프로야구 흥행의 키는 롯데다. 그동안 많은 관중 동원이 전성시대로 이어졌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롯데는 5년 연속 관중 동원 1위를 했다. 지난해는 77만731명으로 4위다. 136만8995명을 불러 모은 2012년에 비해 44%가 감소했다. 대폭 늘어난 빈자리에 프로야구는 700만 관중시대를 마감했다.

예상된 결과다. 선수단은 이대호, 홍성흔, 김주찬 등 자유계약선수들의 이탈로 공격에서 불을 뿜지 못했다. 외국인선수도 시즌 개막 직전에 데려왔다. 마운드까지 고전해 페넌트레이스에서 5위(66승4무58패)에 그쳤다. 김시진 감독은 타선을 짜기가 어려웠다. 장거리 타자의 부재로 어쩔 수 없이 기존 스타일에 변화를 줘야 했다. 결국 공격 야구에 열광하던 롯데 팬들의 발길은 뚝 끊겼다.

일각에서는 NC의 창단이 관중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이에 고개를 끄덕이는 야구인은 거의 없다. 부산의 체육행정 담당자는 사직구장이 창원, 마산 등에서 경기를 관전하고 돌아가기에 너무 멀다고 지적한다. 프로야구 경기는 대개 오후 9시에서 오후 10시쯤 끝난다. 다음날 출근하는 직장인에게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주중경기를 찾는 창원, 마산 시민이 애초 많을 수 없다는 이야기다. 주말 경기에 조금 영향이 있을 수는 있겠다. 부산의 경기가 좋지 않았다는 의견도 있지만 이 역시 어불성설이다. 부산의 지인들에게 물어본 결과 지난 10년간 경기가 좋았던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오히려 경기가 좋지 않을 때 경제적 부담이 적은 야구를 많이 찾았다고 했다.

그동안 사직구장은 볼거리가 많고 기대 요소가 많을 때마다 인산인해를 이뤘다. 반대로 답답한 경기에 볼거리마저 적으면 철저하게 외면당했다. 롯데 팬들은 가슴을 뻥 뚫어줄 영웅을 갈망한다. 과거 거침없는 정면승부로 부산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고 최동원 선배나 시원한 홈런으로 관중석을 들썩이게 만든 이대호다.

부산 시민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있다. “기면 기고 아니면 아닌 기라”다. 올 시즌 롯데는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일단 루이스 히메네스를 데려왔다. 펠릭스 호세, 카림 가르시아에 이은 외국인 거포다. 최준석과 타선에 상당한 힘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군 복무를 마친 에이스 장원준의 복귀 역시 고무적이다. 이들이 3월 초 열리는 시범경기에서 선전을 예고한다면 롯데는 관중몰이에서 미소를 지을 것이다. 당연히 프로야구 전체 흥행에도 큰 도움이 되겠다.
마해영 XTM 프로야구 해설위원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