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식 "의원 빼가기? 빼오고 어떻게 할 힘 없다"

최종수정 2014.02.12 10:18 기사입력 2014.02.12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성식 새정치추진위 공동위원장은 12일 의원 빼가기 논란에 대해 "아직 정당도 만들지 못했으며 그분들을 빼오고 어떻게 할 힘도 없다"며 부정했다.

김 공동위원장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역대 집권세력들이 자기들이 집권하고 의석이 모자랄 때 했던 일이 권력을 등에 업고 해온 것이 빼오기"라며 "저희한테는 해당되지 않는 얘기"라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적을 보유하다 탈당한 자신과 민주당을 탈당한 김효석 새정추 공동위원장을 언급하며 "시의원, 도의원들 중에서도 또 일반 국민들 속에서도 많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 서울시 의회 의원들은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안철수 신당이 민주당 서울시의원들을 상대로 빼가기 시도를 하고 있다"며 "신당 창당을 앞두고 새로운 인물 발굴이 아니라 기존의 민주당 현직 의원들을 상대로 빼가기를 시도한다면 이는 ‘정치 도의’에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스스로 내건 ‘새정치’와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위"라고 비판했었다.

한편 김효석 새정추 공동위원장은 다른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지지율 하락 움직임과 관련해 "여론조사를 묻는 방식의 차이에서 이제 좀 나오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면서도 "이제 저희가 새 정치 구상을 내놓았습니다만 이런 구상을 내놨다고 해서 국민들이 바로 저희를 지지해주거나 이런 걸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 정치행위를 통해서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게 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