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설 선물세트 판매, 두 자릿수 증가

최종수정 2014.02.02 19:08 기사입력 2014.02.02 19: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백화점의 올해 설 선물세트 판매 실적이 두 자릿수 증가하며 호조세를 기록했다. 일본 방사능 사태로부터 영향을 덜 받은 정육 선물세트 판매가 크게 늘면서 전체 매출을 견인했고 그간 소비가 주춤했던 수산세트도 안전에 대한 홍보 강화로 회복세로 돌아섰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13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설 선물세트 본 판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2013/1/23~2/9)보다 매출이 12.8% 신장했다고 2일 밝혔다.
상품군별로 보면 정육·갈비 매출이 16.0%, 청과 13.0%, 주류 10.3%, 건강식품 9.2%로 전 품목에 걸쳐 고른 증가세를 나타냈다.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약 30% 비중을 차지한 정육·갈비의 경우 횡성한우, 청풍명월한우, 대관령한우, 한우지예 등 다양한 브랜드의 한우가 소비를 이끌었다.

수산물 세트 매출은 3.0% 신장, 일본발 방사능 우려가 다소 회복되고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 밖에 젊은 층을 중심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 상품군도 9.2% 신장했다.
황우연 롯데백화점 식품MD팀장은 "지난해부터 이어지는 저성장 트렌드에도 불구하고 10만원대의 중저가 선물세트 뿐만 아니라 수산 선물세트의 대체 상품으로 한우, 과일 선물세트 매출이 큰 폭으로 신장하는 등 선물 수요가 꾸준하게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의 경우도 지난해 12월23일부터 진행한 설 선물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12.2% 증가했다.

정육 매출은 전년 대비 23.1% 신장하며 증가세가 두드러졌고, 명인명촌은 20.1%, 수산물 8.3% 신장했다. 건식품과 청과는 각각 10.5%, 7.8% 증가했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생식품팀장은 "올해는 실속형 세트와 함께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약진이 두드러졌다"며 "일본발 방사능 논란과 최근 발생한 AI 영향으로 한우 매출이 큰 폭으로 늘어나 지난 5년간 선물세트 판매 매출 신장률 중 최고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13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설 선물세트 판매가 작년보다 9.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정육세트 매출이 13.4%로 가장 높았고, 이어 와인 등 주류 세트 10.4%, 사과·배 등 농산물 세트 9.6%, 건강식품 세트 9.2% 순이었다. 그간 안정성 염려로 소비가 부진했던 수산물 매출은 8.2% 증가했다.

갤러리아백화점에서는 지난달 13~20일 판매한 설 선물세트 실적이 작년보다 16.1% 신장했다. 정육과 건식품 신장률이 25.0%로 제일 높았고, 야채 13.3%, 생선 7.3%, 공산품 5.4% 순이었다.

가격대별 매출비중을 살펴보면 10만원 미만 세트는 44.3%로 작년보다 비중이 4.2% 감소한 반면 20만~29만원 세트는 30% 신장하면서 18%를 차지했다. 30만원 이상 선물세트의 매출비중도 20.4% 신장하며 20%를 차지했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희소성이 담긴 설 선물세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명품관에서 산지 직송으로 준비한 거제 알배기 대구세트와 대왕버섯 세트가 150세트 이상 팔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