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감독원, 시민 100명과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 합동 운영

최종수정 2014.02.02 15:03 기사입력 2014.02.02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금융감독원은 시민들과 함께 진행하는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을 운영한다.

금감원은 2일 "금융회사 근무경력자 중심으로 시민 100명, 금감원 직원 50명 등 총 150명으로 구성해 오는 7일 발대식을 갖고 6개월간 활동한다"고 밝혔다.
감시단은 인터넷에서 이뤄지는 개인정보 불법유통·매매행위 등 모든 불법거래와 오프라인 상의 불법대부광고 등에 대해 중점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