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최악의 경우 사망…예방법은?

최종수정 2014.01.29 08:31 기사입력 2014.01.29 08:14

댓글쓰기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이란 무엇일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Economy Class Syndrome)은 장시간 항공 여행 후 '심부정맥혈전증'이 발생하는 증상을 말한다. 흔히 비행기의 좁은 좌석인 이코노미석에 오랫동안 앉아있을 때 생긴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매년 약 200만명이 앓는 매우 흔한 질환이다. 그 중 60만명이 폐색전증으로 발전되며 약 10% 가량이 합병증으로 사망한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은 비행기 좌석에서 뿐만 아니라 컴퓨터 작업이나 게임 등으로 의자에 오랜 시간 앉아 생활하는 사람에게도 나타난다.

한 혈관외과 의사는 "실제로 하루 10시간 이상 앉아서 일을 하는 사람은 이코노미클래스증후군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발생 위험이 2.8배 높다"며 "계절적으로 활동량이 적은 겨울철에 발생률이 높게 나타난다"고 말했다.
이 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2시간에 한 번씩은 앉은 자리에서 일어나 몸을 움직여 주는 것이 좋고 물을 충분히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의 개념을 알게 된 네티즌들은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스트레칭이 도움이 될 듯",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좋은 정보다", "이코노미클래스 증후군, 항상 조심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