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월 중순 이산가족 상봉 가능할까…내일 대북 전통문 전달

최종수정 2014.01.26 16:29 기사입력 2014.01.26 16: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북한이 뒤늦게 우리 정부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받아들인 가운데 정부는 구체적인 입장과 함께 상봉을 위한 실무 협의 방법 등을 담은 대북 전통문을 27일 북측에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26일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제의에 대한 답을 미룰 상황이 아닌 만큼 27일 우리 입장을 담은 전통문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전통문에서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 제의 수용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피력하는 한편 빠른 시일 내 상봉 성사를 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상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 협의 방법도 제안할 예정이다.

정부는 김정일 생일인 2월16일 전후인 2월17일부터 일주일가량을 유력한 상봉 가능 시기로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