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대문구청 직원들 복지포인트로 전통시장 살린다

최종수정 2014.01.24 16:16 기사입력 2014.01.24 16:16

댓글쓰기

맞춤형복지포인트 10%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경동시장, 청량리 청과물시장 등 전통시장 활성화 기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동대문구청 직원들이 전통시장과 농어민 돕기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급변하는 유통환경과 장기적인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을 돕기 위해 전 직원에게 부여되는 맞춤형 복지 포인트 10%를 온누리 상품권(2억2000만원 상당)으로 지급했다.
구청 직원들은 이번에 지급된 온누리 상품권을 구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전통시장과 국별 1대1 결연사업에 적극 사용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재래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재래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구는 직원들이 사용하는 맞춤형 복지 포인트 사용금액 3%를 캐쉬백으로 돌려받아 구매했던 명절선물을 올해부터는 공산품이 아닌 산지 직거래 농수산물로 변경해 농어민들에게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 어려움을 듣다보면 뭔가 도움이 될 일이 없을까 항상 고민을 했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전 직원과 함께 전통시장을 도울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온누리 상품권 구매가 20여개 크고 작은 시장이 있는 동대문구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