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명절세트 가격, 백화점·오픈마켓 최대 1.6배 차이

최종수정 2014.01.24 07:26 기사입력 2014.01.24 07:26

댓글쓰기

설 명절세트 가격, 백화점·오픈마켓 최대 1.6배 차이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설 명절세트 판매가격이 유통업태에 따라 최대 1.6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5개 설 명절세트 상품의 백화점·대형마트·오픈마켓 가격을 비교한 결과, 같은 구성품으로 이뤄진 동일세트의 판매가격이 평균 25.5%, 최대 55.5%의 차이가 있었다고 24일 밝혔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간에는 평균 6.4%, 최대 32.7%까지 차이가 있었다.

유통업태별로 비교해보니 인터넷 오픈마켓인 11번가, G마켓, 옥션 등의 상품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동원 F&B '리챔 6호'의 경우, 백화점 판매가격은 평균 3만2500원으로, 오픈마켓(3개사 최저가 평균 (2만900원)보다 55.5%(1만1600원) 비쌌다. 아모레퍼시픽의 '종합 8호'도 백화점(3만9900원)에서 판매하는 가격이 오픈마켓(2만5800원)보다 54.7%(1만4100원) 더 비쌌다. '시바스리갈 18년산' 가격은 백화점이 평균 14만8571원으로, 대형마트(12만6000원)보다 17.9%(2만2571원) 높게 책정됐다.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상품은 대체로 대형마트 판매 상품보다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으나, 일부 품목은 대형마트가 더 비싼 경우도 있었다. 오뚜기의 '특선 18호', LG생활건강의 'LG4호'·'리엔 2호', 애경의 '설렘 4호'는 백화점보다 대형마트가 더 비쌌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올해는 지난해보다 백화점과 대형마트의 오프라인 매장 간 가격차는 더 벌어진 반면 인터넷 오픈마켓을 포함한 온·오프라인 최대 가격차는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