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시, ‘시정사료담당’신설로 역사문화도시 토대 마련

최종수정 2014.01.22 11:02 기사입력 2014.01.22 11:02

댓글쓰기

"홍보전산과 내 ‘시정사료담당’ 신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순천시가 시정관련 사료 및 가치자산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시정사료담당’을 신설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시에서 생산된 문서는 보존기간별로 문서를 폐기함에 따라 재산권 소 제기 시 패소한 경우와 행정자료에 대한 관리 미흡으로 역사·문화적 가치가 소멸되는 경우가 있었다.

특히, 1995년 순천시와 승주군이 통합하면서 지역의 소중한 향토자원이 사라지는 등의 문제를 인식하고 홍보전산과 내 시정사료담당을 신설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문서, 도면, 대장, 사진, 전자매체 등을 대상으로 보존하여 왔으나, 보존기관 경과문서 중 보존가치가 있는 기록물, 기관수상 상장·상징물·홍보물·행정물품 등의 행정박물 그리고 자연환경·역사문화(자원)·사건사고·재난재해 등 행정의 전반적인 분야와 민간이 소장하고 있는 사료까지 범위를 확대, 한 군데로 모아 보존·관리해 교육·체험 장소로 활용할 예정이다.
새로 신설된 ‘시정사료담당’은 기록물의 보존·관리, 행정의 변천사와 사건사고 등 전반적인 기록·관리 뿐만 아니라, 앞으로 생산되는 모든 행정자료에 대해서도 효율적인 관리는 물론, 기록관 운영과 교육 등 시정 자산 관리를 일원화하고 체계화할 방침이다.

조충훈 시장은 “공무원이나 시민에 역사 문화가치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통해 역사문화 도시로서 위상을 높이고 관광자원으로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