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성민 자유투 연속 성공에 위기 있었다

최종수정 2014.01.31 17:54 기사입력 2014.01.21 17:56

댓글쓰기

조성민[사진=정재훈 기자]

조성민[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조성민(31·부산 KT)의 자유투 동작은 깔끔하다. 한 차례 공을 튀겨 호흡을 다듬고 그대로 고개를 들어 팔을 뻗는다. 정석에 가까운 자세다. 높은 집중력이 더해져 대부분이 림 안에 깨끗이 빨려 들어간다. 성공률은 92.3%에 이른다. 2008-2009시즌 문경은(43) SK 감독이 SK 유니폼을 입고 수립한 프로농구 한 시즌 최고 기록 94.6%에 근접했다. 자유투 연속 성공 경신도 눈앞에 보인다. 문 감독이 2008년 12월 6일부터 2009년 11월 14일까지 세운 52개에 4개만을 남겨놓았다.

자유투는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 못잖게 중요한 기록이다. 선수의 기술과 담력은 물론 안정감을 보여주는 지표가 될 수 있다. 조성민의 자유투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집중력과 안정된 자세만큼 중요한 요소가 있다. 심리적 안정이다. 텍사스 A&M 대학 연구팀은 미국프로농구(NBA) 경기 종료 1분 이내의 자유투 성공률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1점 승부에선 양 쪽 모두 자신의 평균 자유투 성공률보다 낮았다. 단 동점일 때는 높은 수치를 보였다.
최근 프리드로우 라인 뒤에 선 조성민은 큰 부담이 없었다. 1월 1일 인천 전자랜드와의 홈경기에서 출발한 자유투 연속 성공 기록은 12일 원주 동부와의 홈경기부터 주목을 받았다. 그는 이날 역대 한 경기 국내선수 최다 자유투 성공에 해당하는 18개를 넣었다. KT는 경기를 81-67 대승으로 장식했다. KT는 이 경기를 포함해 최근 4연승을 달린다. 4경기 가운데 박빙으로 전개된 경기는 없었다. 16일 서울 삼성을 28점차(90-62)로 대파했고, 18일 전주 KCC를 9점차(78-69)로 제쳤다. 19일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맞대결은 8점차(73-65)로 이겼다.

그렇다고 부담에서 자유로웠던 것은 아니다. 조성민은 “자유투 연속 성공 기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뒤부터 주위에서 관련한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신경이 쓰이지만 (대기록을 경신하려면)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48개를 연속으로 넣는 과정에선 위기도 있었다. 8개의 자유투를 성공시킨 19일 안양 KGC인삼공사전이다. 이날 여섯 번째이자 연속 기록으로 46번째 자유투가 림 안에 깨끗이 꽂히지 않았다. 림 뒤쪽에 부딪혀 들어갔다. 조성민은 “프리드로우 라인에서 리듬을 잃으면 슛이 들어가지 않기 마련이다. 그 자유투가 그랬다. 슛을 쏘고 나서 팔이 조금 흔들렸다”고 말했다. 이어 “행운이 더해진 연속 기록이다. 꼭 신기록을 쓰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