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중구의회 “국립중앙의료원 원지동 이전 반대”

최종수정 2014.01.20 11:46 기사입력 2014.01.20 11:46

댓글쓰기

중구의회, 20일 성명서 발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울 중구의회(의장 박기재)는 20일 ‘국립중앙의료원 이전 반대 촉구 성명서’를 발표, 국회와 보건복지부, 서울시의 무책임하고 대책없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원지동 이전을 반대하며 대책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중구의회는 국회가 지난 1일 약 165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국립중앙의료원 이전이 가시화됨에 따라 그간 50년이상 공공의료기관으로서 국립중앙의료원을 이용해온 중구민과 서민들에게 큰 상실감을 안겨주었다며 이전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구의회는 성명서에서 ‘국회는 서울도심권 의료공백에 대한 대책마련 없이 국립중앙의료원 이전경비 예산을 편성, 저소득층과 서민층 주민들의 공공의료혜택을 박탈하려 한다며 먼저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등 현실적인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장했다.

그리고 ‘보건복지부와 서울시는 이전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현재 의료원 건물의 시설현대화 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질좋은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해온 국립중앙의료원을 존치시켜 지역주민과 서민층의 건강권을 보장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날 의원들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중구 뿐 아니라 서울 도심권역 보건의료정책을 선도해 왔다”며 “특히 취약계층과 의료급여 환자 등 서민과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공공의료기관인 만큼 이전으로 인해 중구민과 서민층의 의료공백 및 도심지역 공공의료 서비스 부재 등 심각한 부작용이 초래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구에 위치하여 많은 시민들에게 최상의 접근편의성을 제공하여 온 국립중앙의료원이 원지동으로 이전할 경우에는 취약계층과 서민층의 접근성이 더욱 어려워져 공공의료기관의 본래 기능까지 유명무실해질 것”이라 강조했다.

또 “국립중앙의료원은 서울 도심지역에서 각종 재난 및 긴급사태 발생시 거점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여 왔다”며 “이전이 확정될 경우 도심응급의료체계 미비로 큰 혼란이 야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회와 보건복지부는 국립의료원 이전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서울시와 협의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아직 구체화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이마저도 책임회피식으로 기관간 의견을 서로 달리하고 있어 공공의료기관 부재에 따른 의료공백은 고스란히 중구민과 서민층의 고통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의회는 향후 전 의원이 함께 보건복지부, 서울시 등을 항의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국회는 지난 1일 국립중앙의료원 현대화 사업 지원이라는 명목으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에 필요한 계약금 및 감정평가 비용 등 약 165억원을 예산에 편성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