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스프, 고기능성 플라스틱 '울트라손' 생산공장 여수 준공

최종수정 2014.01.20 11:30 기사입력 2014.01.20 11:30

댓글쓰기

독일 이어 최초 공장, 연간 생산량 6000t 규모…전자·자동차·항공 산업에 내열경량부품 생산에 사용

바스프 여수 울트라손 공장 전경.

바스프 여수 울트라손 공장 전경.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바스프는 20일 폴리술폰계 고내열 고기능성 열가소성 플라스틱인 울트라손(Ultrason®) 생산 공장을 여수에 준공했다고 밝혔다. 울트라손 생산공장의 연간 생산량은 6000t이다.

라이머 얀 바스프 퍼포먼스 소재 사업부문 총괄 사장은 "한국에 준공된 고내열 고기능성의 바스프 특수 플라스틱인 울트라손 생산공장은 2020년까지 아태지역에서 판매 제품의 생산 현지화를 75% 달성하고자하는 그룹 전략의 일환"이라며 "바스프는 앞으로도 급성장하고 있는 아태지역 시장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준공된 울트라손 공장은 독일 외 지역으로는 최초 공장이다. 두 곳 울트라손 공장 연간 생산량은 1만8000t에 이를 전망이다.

울트라손은 전자, 자동차, 항공 산업에서 내열경량부품 생산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제품이다. 수처리 업계에서는 정수용 분리막 생산에도 사용하고 있다. 이 밖에 수처리 분리막, 건축용 배관구, 에스프레소 머신, 전자레인지용 식기와 최첨단 소재인 탄소섬유 복합재 생산에도 사용된다.

신우성 한국바스프 대표는 "울트라손 공장이 여수에 설립됨에 따라 아태지역의 고객과도 근접해졌고, (한국바스프는) 다양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해 지역 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며 "한국은 전 세계 전자·전기기기 생산에 있어 세계 3위 안에 드는 국가로 울트라손의 생산과 공급에 이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