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촉구'에 극명하게 엇갈린 與野

최종수정 2014.01.20 07:32 기사입력 2014.01.19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19일 여야 공통 대선 공약이었던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촉구하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해산과 전면재구성을 요구한 데 대해 여야는 서로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안 의원의 주장이 '어불성설'이라며 '자신의 입맛에 맞게 선거 제도를 꾸리자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한 반면, 민주당은 안 의원의 주장에 적극 공감하며 환영했다.

유일호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갖고 "안 의원이 기초의회 선거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새누리당의 노력을 정치훼손으로 몰고 가는 것은 본뜻을 왜곡한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약 실천을 위해 전문가 등을 포함해서 광범위하고 다각도로 논의하고 의견을 듣고 고민한 결과, 폐지에 따른 긍정적 측면보다 위헌가능성, 무검증 후보들의 난립 등 부작용이 더 크고 우려스럽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하게 됐다"며 "공약의 원취지인 국회의원의 권력남용 방지와 기득권 내려놓기, 공천관련 비리를 없애기 위해 상향식 공천제 도입 등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개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또 안 의원이 정개특위의 해산과 전면재구성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사명감을 갖고 원칙에 입각해 활동 중인 정개특위 위원들을 비난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안 의원은 정개특위를 비난하기 전에 본인이 주장하는 새정치의 본질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상현 원내 수석부대표 또한 "본인의 입맛에 맞지 않는 정개특위를 해산시키자는 것으로 결국 국회에 군림하는 왕의원의 모습이 보인다"면서 "무소속 의원 한 명이 국회 전체가 의결한 정개특위의 해산을 요구하는 것이 안 의원이 생각하는 의회민주주의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반면 박광온 민주당 대변인은 "안 의원의 주장에 공감한다"며 "민주당과 뜻을 같이하는 모든 국민과 모든 세력의 힘을 모아 반드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관철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와 관련해 안 의원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미 국가기관 불법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특검 문제와 정당공천제 폐지는 안 의원 쪽과 궤를 같이해 왔다"며 "앞으로도 충분히 같이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새누리당 주장과 달리 위헌이 아니며, 국민은 정당공천 폐지의 약속 파기 책임을 준엄하게 물을 것"이라면서 "새누리당의 공약 파기 시도는 지방선거에서 정당의 기득권을 내려놓기 싫다는 자기 고백"이라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