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제, 새누리 당권 도전 시사

최종수정 2014.01.20 07:47 기사입력 2014.01.19 15: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6선 중진인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이 당의 내부혁신을 위해 당권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이 사실상 차기 당 대표 선거전에 나설 것임을 선언함에 따라 새누리당 차기 당권은 서청원 의원과 김무성 의원 등이 참여하는 3파전이 될 전망이다.

이 의원은 19일 기자들과 만나 "관료집단은 변화에 둔감하기 때문에 대통령제든, 내각제든 정당이 국정을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높든 낮든, 크든 작든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국정을 정당이 주도하기 위해서는 당이 실질적인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며 "새누리당이 어려운 국면이나 내부역량을 갖춰 국정과 통일을 주도하고 박근혜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역할이든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충남지사 중진 차출론'과 관련해 "지방선거 출마는 나의 몸에 맞지 않는 옷이라는 점을 충분히 당에 전달했다"면서 지방선거 불출마 의사를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통일을 성취하고 국정운영에서 성공하려면 우선 이번 지방선거과정에서 당이 역동성을 보여줘 승리해야 한다"며 "지방선거의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뛸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최근 정국은 선거를 앞두고 야권 중심의 정계개편 가능성이 나오고 있고 선거에서 야권은 단일 대오로 나설 것"이라며 "당은 여기에 선제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