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북한오픈 "참가자 줄어"

최종수정 2014.01.17 17:37 기사입력 2014.01.17 17:36

댓글쓰기

 평양골프장의 북한 캐디가 한 외국인 골퍼의 플레이를 도와주고 있다.

평양골프장의 북한 캐디가 한 외국인 골퍼의 플레이를 도와주고 있다.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북한오픈(North Korean Open) 참가 신청자 수가 줄었다는데….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닷컴은 17일(한국시간) 북한 평양에서 매년 골프대회를 개최해 온 영국 사업가 딜런 해리스가와의 인터뷰를 통해 "해마다 참가자 수가 25명 안팎이었는데 올해 15명으로 감소했다"고 전했다. '북한오픈'은 해리스가 운영하는 '루파인 트래블'이라는 여행사가 진행해 온 대회다.

올해로 4회째며 평양 외곽에서 약 30분 거리에 있는 평양골프장에서 이틀간 열린다. 외국인들과 북한 사람들이 함께 출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는 7월에 개최될 예정이다. 해리스는 "참가 신청이 예년보다 줄어든 것은 북한에서 들려오는 부정적인 뉴스 때문"이라며 "최근 데니스 로드먼의 방북이 대회 홍보에 오히려 역효과를 낳았고 지난해 10월 북한 관광 도중 억류된 참전용사 메릴 뉴먼의 소식 등이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장성택의 숙청도 걸림돌이 됐다. 자신의 여행사를 통해 북한으로 일반 관광객도 보내고 있는 해리스는 "골프대회 참가 신청만 줄었을 뿐 일반 관광 문의는 평소보다 늘어나고 있다"면서 "아마 북한에서 일반 관광보다 골프를 치는 것이 더 위험하다고 느끼는 모양"이라고 분석했다. 해리스는 그러나 "북한 관련 일을 8년째 하고 있지만 법에 어긋나는 일만 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