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결사검사 이어 검찰 수사관 ‘성추행’ 물의

최종수정 2014.01.17 13:07 기사입력 2014.01.17 13: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현직 검사가 여성 연예인의 ‘해결사’로 나섰다가 구속된데 이어 이번에는 검찰 수사관이 버스에서 20대 여성 승객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돼 물의를 빚고 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서울중앙지검 소속 김모(47) 사무관을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사무관은 지난 10일 오후 11시30분께 서울 서초구 교대역 인근에서 인천행 광역버스에 올라타 귀가하던 중 옆자리에 앉은 승객 A(여·25)씨의 허벅지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다.

A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천 남동구 만수동 만월중학교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김 사무관을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서 “버스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누군가 몸을 만져 놀라 잠에서 깼다”며 “‘왜 만지느냐’고 소리친 뒤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서울에 주소를 둔 김 사무관은 교대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인천에 사는 또 다른 지인을 만나기 위해 버스를 탄 것으로 조사됐다.

김 사무관은 “술에 취해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범행 사실은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무관은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감찰에 나서자 사직서를 제출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김 사무관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