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모닝증시]1월, 작은 고추가 맵다

최종수정 2014.01.16 08:33 기사입력 2014.01.16 0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코스피와 대형주의 지지부진한 흐름이 이어지면서 상대적으로 코스닥과 중소형주의 1월 효과가 더욱 부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형주의 제한적 등락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코스닥 및 소형주의 개별종목 장세에서 투자 대안을 찾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최근 외국인의 코스닥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는데 외국인의 중소형주 매수 여력은 높다는 판단이다.

◆류용석 현대증권 애널리스트= 새해 연초 급락 이후 코스피는 '어제와 같은 오늘'을 반복하며 제한된 등락권에 갇혀 있다. 반면 코스닥 및 소형주지수는 지난해 연말 대비 각각 3.2%, 3.28% 상승했다. 코스피 대형주 대비 6.0%포인트 이상 초과 수익률을 기록하며 대형주 부진 및 개별종목 선전이라는 우리 증시만의 전통적인 '1월 계절적 효과'를 재현하고 있다.
단기적인 관점에서 코스피와 대형주는 반복되는 단기 추세선 이탈 그러나 이탈 이후 변동성 확대가 아닌 변동성 축소, 즉 제한적 등락을 반복할 것으로 예상되며 12개월 선행 주가순자산비율(PBR) 1.0배 수준인 1920선에 대한 경험적 지지가 기대된다.

이는 일시적 변동성 확대 수반으로 인한 코스피 1920선 이탈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매수 대응이 바람직하지만 새로운 상승 추세선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코스피 및 대형주에 대한 대응은 단기 매수 또는 매도(Trading Buy & Sell) 전략이 유리함을 의미한다.

이렇게 판단하는 이유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보다 명확한 '선제적 가이던스' 제시 전까지 테이퍼링(tapering·양적완화 규모의 점진적인 축소) 속도 논란이라는 불확실성이 상존할 것이며 이로 인해 현재와 같은 미온적인 외국인의 시장 대응이 연장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한 지표로 확인되기 전까지 중국(포괄적으로 신흥국)의 성장 및 유동성 이슈에서 국내 증시가 자유롭지 못한 입장이고 최근 섹터별 주당순이익(EPS) 변화율에서 이익 추정치 하락이 빨라지고 있는 섹터가 대형주 중심인 경기민감 및 수출 비중이 높은 섹터로 확인되고 있다는 점이 코스피 추세 복원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된다.

따라서 경기민감 및 수출주보다는 경기방어 및 내수업종의 상대적 우위 국면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고 이와 함께 대형주 시세 연속성 부진으로 인한 코스닥 및 소형주의 개별종목 장세 흐름에서 투자 대안을 찾는 시장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명찬 키움증권 애널리스트= 최근 시장의 투자심리가 다소 위축되면서 대형주 대비 중소형주의 성과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수급적인 측면에서 기관과 외국인은 서로 반대의 포지션을 가지는 것이 일반적인데 최근 들어 중소형주의 경우 기관과 외국인 모두 순매수를 나타내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중소형주의 순매수라는 점은 같으나 시장별로는 다른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기관의 경우 코스피 내의 중소형주의 매수에 집중하고 있는 반면, 외국인은 코스닥을 중심으로 매수하고 있다.

1월 이후 외국인은 코스닥 시장에서 1600억원 이상 순매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업종별로는 IT와 경기소비재, 의료 업종을 중심으로 순매수하고 있다. 세부 업종별로는 디스플레이, 반도체, 의료장비, 미디어, 호텔 및 레저, 온라인쇼핑 순으로 순매수 규모가 컸다.

최근 외국인의 중소형주에 대한 매수가 나타나고 있지만 시계열을 길게 해서 보면 여전히 순매도 상태에 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외국인의 중소형주에 대한 매수 여력은 여전히 높은 상태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