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트로이트모터쇼]GM 첫 여성CEO, 픽업트럭과 데뷔전

최종수정 2015.04.01 11:16 기사입력 2014.01.13 16: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미국 자동차업계 최초의 여성 최고경영자(CEO)인 메리 바라 GM 신임 CEO가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리는 '2014 북미국제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공식 데뷔무대를 가졌다.

메리 바라 CEO는 12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러셀 산업센터에서 열린 GMC 캐니언 픽업 트럭 발표회에 참석해 "GM은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신차를 통해 모든 세그먼트에서 최고의 제품으로 어떤 시장에서도 각광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모터쇼 참석을 위해 자동차도시에 오신 것을 환영한다"라는 말로 운을 뗀 메리 바라 CEO는 "GM 글로벌 팀을 맡아 처음 서게 돼 영광"이라고 세계 2위 자동차업체인 GM의 새 수장이 된 소감도 전했다. 바라CEO가 최고경영자직을 맡게 된 후 공식 석상에 선 것은 이번이 최초다.

GM 역사상 첫 여성 CEO가 된 그는 오는 15일 정식 취임을 앞두고 있다. 그는 전임 CEO인 댄 애커슨 회장 체제에서 글로벌 제품개발 담당 부사장을 맡았다. 그는 새로운 리더십의 핵심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경영은) 팀 스포츠와 같다"고 말했다.

모터쇼 전야 행사인 이날 발표회에서 바라 CEO는 픽업트럭을 전면에 내세우며 GM 회생의 신호탄을 알렸다.
바라 CEO는 "캐니언은 앞선 스타일과 성능 및 적재 능력을 통해 중형 픽업 시장을 새롭게 정의할 것"이라며 "경쟁사들이 간과하거나 포기한 세그먼트지만, GM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량은 4기통 2.5L 엔진과 6기통 3.6L 엔진 모델로 개발됐다.

바라 CEO가 픽업트럭과 함께 공식 데뷔전을 치른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다. 대다수 완성차 업체 수장들이 모터쇼 기간에 미래시장을 이끌 친환경차나 고성능차, 볼륨모델 등과 나란히 선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GM은 픽업트럭이 가장 미국다운 차라는 상징성을 감안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바라CEO는 "콜벳 '스팅레이'와 캐딜락 'CTS', 쉐보레 '실버라도'가 북미 올해의 차 후보에 동시에 올랐다"며 "내일(13일)은 코보센터에서 콜벳 Z06을 공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차는 지금까지 선보인 콜벳 중 최고의 성능을 갖췄다"며 "캐딜락 또한 고객을 모든 개발의 중심에 두고 개발한 신차를 선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미 최대 자동차 전시회인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26일까지 진행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