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메리 바라 CEO, GM 차량 결함 3년 전 알았다"

최종수정 2014.04.13 08:26 기사입력 2014.04.13 0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대규모 리콜 사태로 위기를 맞고 있는 미국 최대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CEO)가 수석 부사장 시절인 2011년부터 차량의 일부 결함을 알고 있었다고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는 이번 리콜 사태와 직결된 차량 점화·에어백 장치의 결함을 알게 된 것은 대규모 리콜사태가 시작되기 두 달전인 지난해 12월께부터라는 그의 주장과 다른 것이다.
최근 GM 리콜 사태 관련 청문회를 연 미국 연방 하원 에너지상업위원회가 공개한 700쪽 분량의 GM 내부 문건에 따르면 당시 바라 수석 부사장이 주고받은 이메일에는 한 수석 기술자가 바라 수석 부사장에게 새턴, 코발트 등 일부 차종의 운전대 오작동 문제를 보고한 것으로 나와 있다.

다만 당시 바라 수석 부사장이 이번 대규모 리콜 사태를 촉발한 점화·에어백 장치의 결함 문제를 직접 보고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바라 사장이 적어도 2011년부터 자사 차량의 결함 문제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관여해 문제를 알기 시작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이 경우 차량 결함 문제에 대해 지난해 12월에서야 알았다는 그간의 주장은 신빙성이 떨어지게 된다.

아울러 문건에는 GM이 비용 문제 등을 우려해 차량 결함 문제에 쉬쉬해온 정황도 나와 있다.

이번 문건은 위원회가 GM 리콜 사태와 관련해 그간 조사·수집해온 20만쪽에 달하는 자료와 문건 가운데 일부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