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준 "한국으로 복귀 계획 없어"

최종수정 2014.01.13 11:09 기사입력 2014.01.13 11:09

댓글쓰기

유승준 "한국으로 복귀 계획 없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유승준이 한국 컴백에 미련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유승준은 지난 11일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슈퍼주니어 김희철에게 메시지를 남겼다. 최근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JTBC 토크 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해 "유승준을 만난 적이 있는데 한국에 가고 싶다며 울더라"라고 말한 것이 일파만파 퍼지자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이다.

유승준은 웨이보에서 "희철아. 그날 기억나는구나. 그날 너희들이 형한테 인사하겠다고 멤버들까지 모두 형 대기실에 찾아와서 너하고 동이하고 형 노래하고 안무하고 그랬잖아. 그래서 형이 그랬지. 선배 잘 챙겨줘서 너무 고맙다고. 진심이었단다"고 적었다.

이어 "형은 한국을 생각하면 마음이 그렇게 뜨거워진단다. 너희들을 봐도 그렇고. 그래서 눈시울이 젖었을 거야. 하지만 형은 한 번도 그 누구에게 또 누구 앞에서 한국 가고 싶다고 울어본 적이 없구나. 한국을 그리워하고 사랑한다는 감정이 한국가고 싶어서 우는 것처럼 비춰졌나보구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컴백과 관련해선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유승준은 "너도 그런 의도로 말하지 않았겠지. 형이 한국 컴백이니 활동 계획이니 아무것도 모르는데 자꾸 그런 기사들이 나오는 것처럼. 저번에 모 프로에서 찬반 투표 결과로 형을 입국시키겠다라는 기사도, 새해 아침부터 형도 기획사도 모르는 컴백기사가 난 것도. 아무튼 형은 한국 컴백 미련 없단다. 계획한 적도 없고 앞으로도 그럴 거야"라고 썼다.
가수 유승준은 2000년대 '가위', '나나나' 등을 히트시키며 단숨에 톱스타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대한민국 남자라면 군대를 다녀와야 한다"고 말했던 그가 정작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면서 병역면제제가 되자 그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병무청은 그를 영구 입국 금지 대상자로 지정했고 현재 유승준은 한국에 입국할 수 없는 상태다.

유승준 한국 컴백 계획 없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승준 그냥 군대 갔다오지. 본인과 한국 가요계 모두에 큰 손실", "유승준 참 도도하네", "유승준이 군대만 잘 다녀와서 한국에서 활동했으면 지금쯤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지 않았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