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정부 들어 청와대 민원 급증

최종수정 2014.01.12 16:36 기사입력 2014.01.12 1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정부가 출범한 후 청와대로 접수되는 민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청와대 민원비서관실에 따르면 지난해 청와대에 접수된 서신민원은 2만8368건으로 전 정부 출범 첫해인 2008년과 비교해 45% 증가했다. 민원비서관실은 "하루 평균 150건 가량 접수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접수된 민원 중 긴급성이 있거나 사회적으로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이는 경우 직접 처리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는 국민권익위원회를 비롯한 국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 이첩하고 그 결과를 보고 받는다.

민원비서관실이 대표적으로 꼽은 해결 사례로는 대기업 계열사로부터 하도급 대금을 받지 못한 경기도 A씨의 민원에 대해, 청와대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지시해 미지급 대금 3억 여원을 받도록 시정명령한 경우가 있다.

또 경남 B씨가 자신의 미성년 딸이 친척 오빠에게 수년간 성추행을 당한 점을 언급하며 도움을 청하자 민원인에게 임대주택을 배정하고 직업 및 자활 교육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민원을 처리했다.
지난해 7월 프로골퍼 구옥희 씨가 사망했을 때 일본인 C씨가 자비로 장례를 도왔으니 감사 표시를 해달라는 민원에 대해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명의의 감사 서한을 발송했다.

청와대로 접수된 민원은 유형별로 처분 등 구제요청이 1만4078건으로 가장 많았고, 수사·감사·조사요청(3846건), 정책제안(2577건), 선정기원(1781건), 판결이의(920건), 사면·복권요청(225건) 등이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