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훈아 모창가수’ 너훈아, 간암으로 별세

최종수정 2014.01.12 16:21 기사입력 2014.01.12 16: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가수 나훈아의 모창 가수 너훈아(본명 김갑순)씨가 향년 57세로 별세했다. 12일 오전 김씨의 지인은 지난 2년간 투병해 오던 간암 악화로 그가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나훈아를 빼닮은 외모와 모창 솜씨로 인기를 모으며 너훈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김씨는 20년 넘게 전국 각지 밤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특히 김씨는 부모가 키우던 소까지 팔아 가며 무리해서 냈던 1집 앨범이 관심을 끌지 못하자 생계를 위해 모창 가수의 길을 선택하게 됐다고 생전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아들 둘이 있다. 빈소는 서울 순천향대병원 5호실, 발인은 14일 오전 6시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