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결4' 윤한 "선수로 오해 받은 적 있어…기분 좋더라"

최종수정 2014.01.10 08:18 기사입력 2014.01.10 08:18

댓글쓰기

'우결4' 윤한 "선수로 오해 받은 적 있어…기분 좋더라"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피아니스트 윤한이 '우리 결혼했어요4' 출연 후 실제 '선수'로 오해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9일 오후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MBC 주말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4'의 촬영지 '우결 마을'에서는 선혜윤 PD와 윤한-이소연, 정준영-정유미, 장우영-박세영 커플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윤한은 "여자의 마음을 굉장히 잘 아는 것 같아. 혹시 선수로 오해 받은 적은 없느냐?"는 질문에 "실제로 그런 얘기 많이 들었다. 하지만 그 말을 듣고 기분이 좋았다"고 답했다.

윤한은 "나는 잘 안다는 얘기가 모르는 것보다 낫다고 생각한다. 내 나이가 이제 32살이다. 몰라서 실수하는 것보다 알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결혼할 나이가 가까워지다보니 서툰 것보다는 잘 이끌어주고, 여자를 잘 이해하는 그런 모습이 좋은 것 같다. 그런 나의 모습을 좋게 봐주시는 것 같아서 좋다"고 말했다.

이에 선혜윤 PD는 "윤한은 내가 봤을 때 선수여서 그렇게 잘하는 게 아니라 기본적으로 호기심이 많다. 자연스럽게 그 호기심이 잘하는 것으로 비춰지는 것"이라며 "제작진이 봤을 때는 선수가 아니라 호기심 많고 배려심이 넘치는 사람인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우결4'는 최근 막내 커플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태민-손나은이 하차하고, 그룹 2PM의 우영과 배우 박세영이 새로운 커플로 합류해 분위기 전환에 나선다. 새 커플 합류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우결4'는 오는 11일 오후 5시 10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star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