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덕룡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 함께 하자"

최종수정 2014.01.09 10:41 기사입력 2014.01.09 10: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범야권 정치원로들이 주축을 이룬 '민주화 평화를 위한 국민행동'(국민행동)의 김덕룡 공동대표는 9일 정치권의 개헌 논란과 관련, "6월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함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정치혁신이 되려면 모든 권력이 대통령에 집중돼 있는 지금의 제왕적 대통령제를 바꿔야 하고 그래서 개헌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개헌 논의의 시기상조를 주장한 데 대해 "개헌은 박 대통령의 약속이고 원칙이었다"며 "마치 민생과 경제 때문에 개헌해서는 안 된다고 이야기하는데 그러면 대통령이 개헌하자고 할 때는 민생이나 경제가 중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난 번 어느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소통이 여러 문제가 되길래 혹시 '청와대가 화성으로 이사가 국민하고는 주파수가 달라 소통이 안 되는 게 아니냐'고 했는데 (박 대통령이 개헌에 부정적인 데 대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새누리당에도 "계속 개헌을 찬성하더니 대통령 회견이 끝나자 갑자기 개헌 반대로 태도를 바꿨다"며 "대통령 눈에 따라 우르르 몰려다니는 정당으로 가고 있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김 공동대표는 박 대통령의 소통 부족 논란에 대해서도 "기자회견을 보니 박 대통령은 지금까지 소통을 잘 해왔다고 말씀하시던데 저는 '큰일났구나' 생각했다"며 "대통령과 국민들의 소통 의미가 전혀 다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