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세일즈외교 재가동…내주 인도·스위스 방문

최종수정 2014.01.09 10:12 기사입력 2014.01.09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올해 첫 해외순방지로 인도와 스위스를 택해 취임 2년차 '세일즈외교'에 돌입한다. 박 대통령은 15~22일 인도와 스위스를 국빈방문하고 이어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할 것이라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인도정부의 초청으로 15~18일 인도를 국빈방문해 만모한 싱 총리와 한·인도 정상회담을 갖는다. 양 정상은 양국 간 교역 및 투자를 확대하고 특히 창조경제의 핵심분야인 과학기술 및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협력기반 구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이 올해 첫 순방지로 인도를 택한 것은 인구 12억의 거대 시장이자 ICT 분야에 강점을 가진 신성장 경제권이란 점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도와의 경제·세일즈 외교를 통해 경제혁신 3개년 계획 추진 및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달성을 위한 우리 경제의 외연 확장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18~21일 스위스 정부 초청으로 스위스를 국빈방문한다. 1963년 양국 수교 이후 우리 대통령의 첫 국빈방문이다. 박 대통령은 디디에 부르크할터 대통령과 한·스위스 정상회담을 갖고 직업교육 및 과학기술 분야에서 협력하는 방안을 협의한다. 스위스는 세계적인 국가경쟁력과 높은 과학기술 수준, 효율적 직업교육제도를 보유한 강소국으로 잘 알려져 있다.

박 대통령은 21일 스위스 다보스로 이동해 세계경제포럼(WEF)이 개최하는 제44차 WEF 연차총회, 일명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포럼 전체 세션에서 '창조경제와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개막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창조경제를 중심으로 한 우리의 경제혁신정책을 소개하고 '기업하기 좋은 나라'란 점을 글로벌 기업인들에게 홍보하는 것이 목표다.
박 대통령은 다보스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주최하는 '한국의 밤', 글로벌 기술선도 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 개별 접견 등 일정을 소화하고 22일 귀국한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