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家, 화해조정 없었다

최종수정 2014.01.07 21:49 기사입력 2014.01.07 15:29

댓글쓰기

오는 14일 결심공판 예정, 양측 최종 변론 후 2월 초 선고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측이 이맹희씨가 제안한 화해조정을 거부했다. 이 전 회장 측이 소송을 취하하는 대신 화해조정을 요청하고 나서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어 판결 전 화해조정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7일 서울고법 민사14부(부장판사 윤준)의 심리로 진행된 삼성가 주식인도 청구소송 변론기일에서 피고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측이 원고 이맹희씨 측이 요청한 판결 전 법정 화해조정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 회장 측 변호인은 "화해조정에 대해 고민했지만 조정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결론을 냈다"면서 "이번 사건의 본질이 돈이 아닌, 삼성 경영권 승계의 정통성과 원칙의 문제인 만큼 원고 측이 선대회장의 유지를 왜곡하고 이 회장의 정통성을 훼손했기 때문에 판결 전 법정 화해조정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 측의 반응은 이미 예상했던 바다. 이맹희씨는 지난해 24일 열린 변론에서 소송을 취하하는 대신 이 회장 측에 화해조정을 요청했다. 선대 회장의 유산을 놓고 두 형제가 싸움을 벌이는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이유였다. 여기에 더해 이맹희씨의 건강까지 나빠지며 무리하게 소송을 진행할 필요가 없다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원고가 제기한 소를 취하하는 대신 법정 화해조정을 요청한 이맹희씨 측의 요청은 받아들여지기 힘든 상황이었다. 이미 1심에선 승소했고 항소심 역시 유리한 입장에서 이 회장 측이 화해조정을 받아들인다는 것은 사실상 패소를 의미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맹희씨가 삼성의 승계 과정, 이 회장의 승계 정통성에 대한 문제제기를 한 만큼 소송을 통해 이 같은 우려를 불식해야 한다는 것이 이 회장 측의 입장이다.

이 회장 측 변호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해외 투자자들도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내고 있어 세계적 반열에 오른 삼성의 영향력에 지장을 줄 수 있는 사건이 됐다"면서 "조정을 한다는 것은 원칙을 허무는 것으로 원고 측의 조정 제안에 대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별도의 조정 없이 오는 14일 결심공판을 열 예정이다. 재판부는 이날 양측의 마지막 변론을 청취한 뒤 2월 초 항소심 선고에 나설 예정이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