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간뉴욕전망] S&P500, 내친 김에 年 수익률 30%?

최종수정 2013.12.22 15:20 기사입력 2013.12.22 15: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S&P500 지수는 지난주까지 올해 수익률 27.49%를 기록했다. 남은 6거래일 동안 2.51% 오르면 1997년 이후 처음으로 연 30% 수익률을 기록할 수 있다. 물론 6거래일 동안 2.5% 오른다는 것은 쉽지 않다. 하지만 수익률을 더 높이는 것은 가능해 보인다.

1950년 이후 S&P500 지수는 한 해의 마지막 5거래일과 이듬해 첫 2거래일의 7거래일 동안 평균 1.5% 올랐다.
지난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양적완화 축소는 예고된 악재였다. 양적완화 축소는 3주만의 주가 반등을 이끌며 다우와 S&P500 지수는 지난주 각각 2.96%, 2.42% 급등했다. 나스닥 지수도 2.59% 오르며 상승세로 돌아섰고 중소형 지수인 러셀2000은 3.56% 뛰었다.

크리스마스가 포함된 한 주다. 24일 뉴욕 주식시장은 오후 1시에, 채권시장은 오후 2시에 조기 마감된다. 크리스마스인 25일에는 주식과 채권 시장 모두 문을 닫는다. 전자거래는 25일 오후 6시부터 재개된다.

[주간뉴욕전망] S&P500, 내친 김에 年 수익률 30%?

◆양적완화 축소 발표 영향 미미+불확실성 줄어= 지난 10월 17년만에 연방정부 기능을 마비시켰던 예산안이 지난주 미 의회를 최종 통과했다. 뉴욕 주식시장을 괴롭혔던 불확실성 요인 중 하나가 제거된 것이다.
FRB는 새해부터 양적완화 축소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양적완화 축소에 대한 시장의 불안감이 높았지만 예고된 악재는 불확실성 해소, 경기 상승에 대한 확신으로 해석되며 되레 주가 상승으로 이어졌다.

양적완화 축소 발표에 대한 채권 시장의 반응도 미지근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주보다 고작 0.01%포인트 오른 2.89%로 지난주 거래를 마쳤다.

상대적으로 단기물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5년물은 0.15%포인트 오른 1.68%로, 2년물은 0.06%포인트 상승한 0.38%로 상승했다.

시장 관계자들은 양적완화 축소가 시작되면 단기물이 더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단기물 금리가 크게 오른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FRB 양적완화의 목표였던 장기물 금리가 안정적이라는 점은 양적완화 축소에 따른 시장의 부담감을 줄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FRB가 0~0.25%의 초저금리를 장기간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힌 점도 장기물 금리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지난주 미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6%에서 4.1%로 상향돼 확정 발표됐다는 점도 국채 금리 상승 요인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양적완화 축소 발표가 장기물 금리에 미친 영향은 거의 없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프리미어 웰스/퍼스트 얼라이드 증권의 마크 마티악 선임 투자전략가는 "시장의 투명성이 높아졌다"며 "거래량은 작아도 매도 물량은 많지 않을 것"이라며 주가 추가 상승을 예상했다.

◆실업자 130만명, 실업급여 수령 자격 상실= FRB는 양적완화 규모를 줄여도 될 만큼 고용시장 여건이 호전됐다고 판단됐다. 이는 곧 소비의 증가를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23일 상무부가 공개할 11월 개인소비 증가율은 0.5%를 기록해 10월 0.3%보다 높아져 FRB의 양적완화 축소가 옳은 결정이었음을 뒷받침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같은날 공개될 미시간대학교 소비심리지수 확정치도 예비치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소비와 관련해 변수는 실업급여 수혜 기간 연장 여부가 될 전망이다. 미 의회가 실업급여 수혜 기간 연장 합의에 실패하면서 오는 28일이면 미 실업자 약 130만명이 실업급여 수혜 자격을 잃게 된다.

미국은 주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대략 26주까지 실업자들에게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함께 실업급여를 지급해 준다. 그리고 26주의 기간이 지나면 연방정부만 일정 기간 동안 실업급여를 계속 지급해 준다. 연방정부는 침체 기간 동안 연방정부가 지급하는 실업급여 지급 기한을 대폭 늘렸고 미 실업자들은 한때 주정부와 연방정부로부터 함께 실업급여를 받는 기한을 포함해 최장 99주 동안 실업급여를 수령했다.

경기가 개선되면서 이 기한은 다소 줄었다. 11월 기준으로 연방정부만 실업급여를 지급하는 기한은 주에 따라 13주, 18주, 37주, 47주 등으로 차별화돼 있다. 주정부가 함께 실업급여를 지급하는 기한을 포함하면 지금도 주에 따라서는 실업자들이 최장 73주까지 실업급여를 받고 있다.

하지만 28일이 지나면 연방정부 차원에서 지급하는 실업급여 수령 기한이 대폭 줄면서 약 130만명이 실업급여를 더 이상 지급받지 못 하게 되는 것이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는 이 숫자가 내년 6월 말 320만명, 내년 말 490만명까지 늘 것으로 예상했다.

캘리포니아에는 현재 61만7000명의 실업자가 있는데 이 중 22만2000명은 그동안 주정부 실업급여는 기한이 종료돼 받지 못 하고 연방정부 실업급여만 받아왔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이들 22만2000명은 28일부터 연방정부 실업급여 지급 자격도 상실하게 된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지난 8월 실업률이 9% 아래로 떨어졌고 이에 따라 연방정부 실업급여 지급 기한이 47주에서 37주로 줄었다.

◆리드 "실업급여 연장안 1월 초 표결"= 민주당은 실업급여 수혜 기한을 1년 연장을 주장해왔지만 공화당은 약 252억달러의 추가 재정 지출이 필요한 연장안을 거부했다. 연초부터 실업급여 수혜 기한 연장안은 정쟁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연방정부 실업급여 지급 기한을 3개월 동안 임시연장하는 법안을 오는 6~7일 표결에 붙일 것이라고 밝혔다.

개인소비 외에는 11월 내구재 주문, 11월 신규주택 판매건수, 10월 연방주택금융청(FHFA) 주택가격 지수(이상 24일) 등이 공개된다. 11월 신규 주택 판매는 10월과 큰 변동을 보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