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랑에 눈 먼 자, 그 이름 '카르멘'...뮤지컬 '카르멘'(리뷰)

최종수정 2013.12.21 08:00 기사입력 2013.12.21 08:00

댓글쓰기

서커스와 마술, 아크로바틱 등 화려한 쇼뮤지컬..이국적인 무대장치 돋보여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카르멘'을 연기한 바다.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카르멘'을 연기한 바다.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어두운 무대, 한줄기 조명은 한 여인의 동선을 따라간다. 붉은 치마 자락을 한 손에 들고 '탁, 탁, 탁' 발동작을 구르며 이내 여인은 홀로 탱고를 추기 시작한다. 입술은 붉고, 눈빛은 이글거리는 그녀의 이름은 '카르멘'. 프랑스 소설가 프로스페르 메리메의 소설에 등장했던 그녀는 비제의 오페라를 거쳐 이제는 뮤지컬로 생명을 얻었다.

뮤지컬 '카르멘'은 원작의 큰 줄기를 따라가되 일부 캐릭터와 결말에서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 현대판 '카르멘'은 그야말로 마성의 여인이다. 흘깃 주는 눈길만으로도 남자들은 그녀의 매력에 빠져버린다. 강직한 경찰 '호세'도 예외는 아니다. 하지만 호세는 이미 시장의 딸이자 순수한 매력의 카타리나와 약혼한 사이다. 두 여자 사이에서 갈등하는 호세는 '카르멘'을 체포하라는 상부의 명령에 괴로워한다. 카르멘을 철저하게 소유하려 하는 서커스단의 주인 '가르시아'도 가세해 이 둘 사이를 가로막는다.
사랑과 증오, 질투와 분노로 얽히고설킨 이 네 남녀의 운명은 끝내 파국으로 치닫는다. 이 치열하면서도 치명적인 '치정(癡情)'이 카르멘의 핵심이다. 하지만 뮤지컬은 이 관계를 끝까지 밀고 가는 뚝심이 부족한 듯 보인다. 자유분방하면서도 어디 한 곳에 구속될 것 같지 않던 카르멘은 그 특유의 당당함을 잃어버리고 순식간에 비련의 여주인공이 돼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여준다. 카르멘과 사랑에 빠지는 호세는 후반으로 갈수록 존재감이 사라지며, 행동의 개연성도 떨어진다. 오히려 가르시아의 카리스마가 극을 좌지우지한다.

사랑에 눈 먼 자, 그 이름 '카르멘'...뮤지컬 '카르멘'(리뷰)

원작에서 알 듯 모를 듯한 마음의 카르멘과 끝내 질투와 집착에 눈이 먼 호세의 사랑이 보여줬던 극한의 에너지가 뮤지컬에서는 잘 드러나지 않는다.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고 하지만 달라진 역학관계만큼이나 작품 '카르멘'의 매력도도 휘청인다. 다만 배우들의 연기는 인상적이다. '카르멘'을 연기한 바다는 눈빛과 몸짓에서 카르멘의 기운이 느껴진다. 가르시아 역의 에녹은 짧게 등장하지만 파워풀하고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서커스와 마술, 아크로바틱 등이 곁들어진 퍼포먼스로 볼거리는 많다. 2막의 오프닝에서 서커스단이 도시로 밀려들어오며 펼치는 서커스 장면은 관객들에게 보너스 타임같은 느낌을 준다. 원형 무대 위에서 회전하는 6개의 3면 기둥은 시시각각 회전하면서 무대에 입체감을 살리고, 플라멩코·서커스·집시 등은 이국적인 느낌을 더해준다. 기대를 불러일으켰던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음악은 다소 밋밋하다. 총 27여곡의 곡들이 특색없이 이어지는 가운데 카르멘이 마지막에 부르는 '그럴 수만 있다면'이 인상적이다. 내년 2월 23일까지 서울 역삼동 LG아트센터.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