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 환경운동연합과 태양광 교실 공동 주관

최종수정 2013.12.15 16:15 기사입력 2013.12.15 16:15

댓글쓰기

한화태양광교실 참가자들이 베란다에 설치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기를 직접 제작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화태양광교실 참가자들이 베란다에 설치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기를 직접 제작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은 지난 14일 여의도 63빌딩 4층 교육장에서 태양광 교실을 열어 태양광 패널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고, 친환경 재생에너지의 필요성과 발전원리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태양광 교실은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큐셀코리아, 한화63시티, 한화환경연구소와 국내 최대의 환경단체인 환경운동연합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태양광 교실에 참석한 시민들은 한화솔라원에서 제작된 250W짜리 모듈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직접 제작했다. 태양광 발전기가 생산한 전력은 자동으로 전자제품에 분배되며, 이사할 때도 쉽게 해체와 재설치가 가능하다. 250W 용량의 미니 태양광 발전기는 양문형 냉장고 1대를 사용하거나, 에어컨 1대를 하루 1시간씩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의 전기를 생산하며, 월 2만원 정도의 전기료 절약 효과가 있다.

한편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함께 멀리'의 사회공헌철학과 한화그룹의 대표사업인 태양광 기술을 결합한 신개념 친환경 나눔활동인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올해 3년째를 맞는 이 캠페인은 아동복지, 노인복지시설 등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설치, 지원해주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86개 시설에 설비를 설치, 기증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