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러블메이커 현아, 파스텔 퍼 "대세는 보는 눈이 달라"

최종수정 2013.11.29 14:15 기사입력 2013.11.29 14:15

댓글쓰기

트러블메이커 현아, 파스텔 퍼 "대세는 보는 눈이 달라"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트러블 메이커 현아의 퍼 아우터 스타일링이 연일 화제다.

현아는 음악 프로그램 무대의상은 물론 출근길, 시사회 셀러브리티 패션으로 다채로운 퍼 재킷을 선보이며 주목을 받아 왔다. 롱 코트 스타일부터 화려한 레오파드 패턴이 새겨진 펑키 한 퍼 재킷까지 종류도 각양각색.
최근 전파를 탄 SBS ‘인기가요’에서 트러블 메이커가 1위의 영애를 얻은 가운데 현아는 현승과 함께 블루 톤으로 의상 콘셉트를 맞췄다. 허리선을 웃도는 민트 컬러의 퍼 재킷은 슬리브리스 티셔츠, 핫팬츠, 블랙 망사 스타킹으로 연출한 슬림한 룩에 포인트가 됐다.

현아가 착용한 제품은 스타일난다의 소프트 컬러 퍼 재킷으로 알려졌다. 부러운 촉감과 풍성한 퍼의 앙상블이 화려함을 자아낸다. 무채색 컬러가 아닌 물이 빠진 듯 차분한 파스텔 민트 컬러는 캐주얼한 느낌을 어필한다.

한편 트러블메이커는 신곡 '내일은 없어'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최준용 기자 cj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