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남아시아에 환경 신(新)한류 바람 분다

최종수정 2013.11.29 12:00 기사입력 2013.11.29 12:00

댓글쓰기

필리핀 식수문제 해결…韓 환경기술 큰 역할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 우리나라 환경기술이 신(新) 한류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윤승준)은 28일 필리핀 다바오시 아나윔 초등학교에서 빗물 정수처리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빈곤 국가의 생존과 생계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정치·문화·환경 등 현지 조건에 맞춘 적정환경기술(Appropriate Environmental Technology)을 활용한 시범사업으로 진행됐다.

준공한 빗물정수처리 시설은 필리핀의 풍부한 강우량을 활용해 빗물을 식수와 생활용수로 처리하는 '저전력 소규모 정수처리 패키지 기술'(환경부 에코스마트상수도사업단 개발)을 적용했다.

이 시설을 통해 매일 생활용수 10톤, 식수 2톤을 공급할 수 있어 학생들과 인근 주민 800여명이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쓸 수 있게 된다. 특히 다바오시 내 아나윔 초등학교와 인근 거주 지역은 경제적으로 취약한 빈민지역으로 그 동안 비싼 수도요금이 부담이었다. 빗물과 같은 대체 수자원을 이용하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물 걱정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내년부터는 필리핀을 포함해 인도네시아, 네팔, 캄보디아, 베트남, 방글라데시, 몽골, 라오스, 미얀마 등 적정환경기술 중점협력국인 아시아 9개국으로 확대될 계획이다. 최근 태풍 하이옌으로 큰 피해를 입은 필리핀은 우리의 적정환경기술이 재해복구와 일상생활 회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산업기술원의 한 관계자는 "최근 공적개발원조(ODA)가 단순 물자 지원에서 현지 여건에 적합한 기술과 역량 전수로 변화하고 있다"며 "개도국에 우리나라의 환경기술을 전파함으로써 환경 분야 신(新)한류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