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등재 신약가격 OECD 평균 절반에도 못 미쳐"

최종수정 2013.11.10 14:35 기사입력 2013.11.10 14: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국내 등재된 신약 가격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신약 10개 중 7개는 OECD 국가 중 가격이 가장 낮았다.

10일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에 따르면 지난 7~8일 열린 한국보건행정학회 창립 25주년 기념 학술대회에서 이의경 성균관대 약학대학 교수는 이런 내용의 '우리나라와 OECD 국가의 약가 비교 연구'를 발표했다. 이의경 교수는 2004년부터 국내에 급여 등재된 의약품 중 특허가 아직 끝나지 않은 198개 신약 가격을 OECD 회원국 및 대만을 포함한 30여개국과 비교했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등재 신약 소매 가격은 OECD 평균 가격의 42% 수준이었다. 지난 2006년부터 시행된 선별등재제도 이전에는 OECD 대비 51%였으나 선별등재제도 도입 후 9%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각국의 물가수준을 고려한 구매력 지수를 반영하면, 우리나라의 약가는 OECD 대비 58% 정도였다.

또 국내 급여 등재된 신약 198개 가운데 OECD 국가들과 비교해 최고가 품목은 단 한 개도 없었지만, 최저가 품목은 147개에 달했다. 비교 조사 의약품의 74%가 OECD 국가 중 가장 낮은 가격인 셈이다. KRPIA 관계자는 "지속적인 약가 규제로 인해 국내 신약가치 인정이 매우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주는 연구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의경 교수는 "공시 가격과 실제 가격이 다른 국가가 있어 아주 보수적으로 측정한 결과지만, 향후 불확실한 데이터를 보다 정교하게 다듬을 예정"이라면서 "OECD 국제 약가 비교는 약가 협상에서 참고자료로서의 의의는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패널로 참석한 변영식 아스트라제네카 이사는 "우리나라는 신약가격이 최초 도입부터 OECD 최저 수준인데다 그 후에도 사용량-약가연동제 등을 비롯한 계속되는 규제 정책으로 약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면서 "중국, 중동 등 우리나라의 신약 가격을 참조하는 국가가 더욱 증가하는 상황에서 국내의 신약 도입이 지연되는 등 환자의 의약품에 대한 접근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