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분양 다시 늘어나나…3분기 소폭 증가 6만6천채

최종수정 2013.10.31 10:46 기사입력 2013.10.31 10:46

댓글쓰기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자료제공 : 부동산써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3분기 전국 미분양 주택 가구수가 2분기에 비해 소폭 늘었다. 충남·인천 등에서 미분양이 줄었지만 서울·경기, 울산에서 미분양 가구가 늘어나서다.
31일 부동산써브는 국토교통부 미분양 자료를 집계한 결과 2013년 3분기 전국 미분양 주택 가구수는 총 6만6110가구로 2분기(6만5072가구)보다 1038가구 늘어났다고 밝혔다.

미분양 가구수 증감 여부는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수도권은 2분기 3만2501가구에서 2170가구가 늘어 3만4671가구, 지방은 3만2571가구에서 1132가구가 줄어 3만1439가구로 집계됐다.

전국에서 미분양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충남이다. 2분기에 2961가구의 미분양이 남아 있었으나 3분기에는 615가구 줄어 2346가구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천안시 564가구, 당진시 206가구, 아산시 142가구 등이 감소했으며 미분양 증가지역은 보령시 177가구, 홍성군 89가구 등이다.
세종시 미분양 가구수는 2분기 414가구에서 371가구 감소한 43가구를 기록했다. 이어 광주가 2분기 1233가구에서 320가구 감소한 913가구를 기록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과 경기도에서 미분양 가구가 늘었지만 인천은 줄었다. 서울은 2분기 2722가구보다 1609가구가 늘어 4331가구다. 서대문구(1448가구)와 성동구(434가구)에서 늘었고 구로구(86가구)와 영등포구(76가구)는 감소했다. 인천은 2분기 5223가구 보다 383가구 감소한 4840가구로 나타났다. 부평구에서는 60가구 늘었고 연수구 213가구, 서구 111가구, 남구 94가구 줄었다.

경기는 2분기 2만4556가구 보다 944가구 증가한 2만5500가구로 조사됐다. 미분양 증가 지역은 김포시 1568가구, 고양시 1498가구, 동두천시 509가구, 의정부시 423가구 등이다. 반대로 미분양이 감소한 지역은 용인시 741가구, 시흥시 633가구, 평택시 333가구, 남양주시 289가구 등이었다.

울산은 미분양 가구수가 크게 늘었다. 울산의 2분기 미분양 가구수는 1924가구였지만 3분기에는 892가구 늘어난 2816가구로 집계됐다. 울주군에서 대규모 미분양이 발생한 탓에 울주군은 2분기 218가구에서 1262가구 늘어 1480가구를 기록했다. 한편 울산 남구 199가구, 중구 86가구, 북구 45가구, 동구 40가구가 줄었다.

조은상 부동산써브 부동산리서치팀장은 "지속적인 전세가 상승으로 미분양 매입이 늘고 양도세 5년 면제 등의 혜택으로 기존 미분양은 줄어들겠지만 건설사들이 양도세 5년 면제 혜택 종료 전인 연말까지 공급 물량을 쏟아내면 신규 미분양은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며 "기존 미분양과 신규 미분양의 합인 전체 미분양 가구수 추이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