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리 미스코리아?', 돈으로 미스코리아 타이틀 사려다가…

최종수정 2013.10.22 09:48 기사입력 2013.10.21 09:19

댓글쓰기

로비에 관여한 한국일보 J팀장은 사직서 제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난해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주최 측과 참가자 사이에 뒷돈이 오고간 것이 드러나 주최 측이 '비리' 미스코리아라는 오명을 안게 됐다.

21일 일부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열린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딸을 참가시킨 K모(55)씨는 대회를 몇 주 앞두고 한 브로커로부터 "300만원을 주면 미스코리아 사무국 팀장을 만나게 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
해당 팀장은 심사 위원을 맡은 협찬사 두 곳의 협찬금을 대신 내주면 딸의 입상 확률이 높아진다고 꼬드겼다. 협찬금 명목으로 4000만원을 제안했고 이 돈을 대회 중계를 맡은 케이블 방송사로 입금할 것을 요구했다.

브로커의 말에 솔깃해진 K씨는 딸의 수상을 돕기 위해 돈을 입금했다. 약속과 달리 딸이 수상에 실패하자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케이블방송사 측은 "뒷돈이 아니라 정상적인 협찬금으로 알았다"며 돈을 돌려주지 않았다.

돈으로 미스코리아 타이틀을 사려고 한 사람은 K씨뿐만이 아니었다. 지역예선에 출전해 입상한 대학생 S모씨의 어머니 역시 미용실 원장의 소개로 만난 협찬사 한 임원에게 1000만원과 진주반지, 명품 가방 등을 전달했다. 뇌물을 받은 이 임원은 나중에 미스코리아대회 심사위원이 됐다.
사전 로비에는 미스코리아 주최 측인 한국일보의 담당 팀장도 관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S씨 어머니는 이 팀장이 심사위원을 매수하는 과정을 주도하고 애초 이를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일보는 "2012년 미스코리아 비리사건은 자신의 딸을 미스코리아 본선대회에서 당선시키기 위해 후보자의 모친이 본사 사업국 직원 J씨를 통해 심사위원을 매수했으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미수에 그친 사건"이라며 "본사가 자체적으로 조사한 결과 당시 후보자의 모친은 J씨에게 접근해 회식비 조로 돈(300만원)을 건넸고 모친은 후보자의 당선 확률을 높이기 위해 이 대회 협찬사 2곳의 명의로 미스코리아대회 중계방송사인 서울경제TV에 협찬금을 입금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한국일보는 물론이고 서울경제TV도 그 협찬금이 후보자로부터 나온 돈인지 여부를 알 수도 없었고, 현재도 관련 협찬사 중 하나는 자사의 자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관련자들이 일부 심사위원을 매수했음에도 후보자가 탈락한 사실은 당시 심사가 금품수수와 상관없이 공정하게 이루어졌음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사건에 연루된 팀장(J)을 중징계 조치했고 J씨는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