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부동산 대책에서 방치된 상가…착한 분양가는 없다

최종수정 2013.10.07 07:06 기사입력 2013.10.06 12:18

댓글쓰기


상가 용지 공급 방식 변화통한 분양가 인하 유도 필요
주상복합 주거용은 주변시세…상가는 수익용으로 인식
개발기대지역 초기 임대료 높지만 거품 빠지기 일쑤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최근 아파트 신규분양가 인하가 줄을 잇고 있는 가운데 신규 택지지구 내 상가분양가격은 여전히 고공행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주상복합, 주거 물량은 주변 눈치에 가격 인하가 이뤄지고 있는 반면 상가는 수익 보전용도로 인식되는 탓에 고분양가 현상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업체 상가뉴스레이다에 따르면 판교와 광교에 이어 위례와 마곡 지구 등에서 착한 아파트분양가가 잇달아 선보이는 반면 해당 지역 내 상가공급은 아파트와는 다른 높은 가격대의 분양가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12일 현대산업개발이 공급한 위례 신도시의 아이파크의 경우 특별공급을 제외한 373가구 모집에 6122명이 접수해 16.4: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중대형 평형인 전용 128㎡ A가 1가구 모집에 207명 몰려 207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고 128㎡ B형의 경쟁률도 2가구 모집에 291명이 신청해 145.5대 1을 나타냈다. 가장 관심이 높았던 87㎡ A는 39가구 모집에 2408명의 청약으로 6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공급1ㆍ2순위 청약에서 전 가구 마감했다.
3.3㎡당 평균 1700만원 안팎에 공급되면서 인근 송파구 평균가인 2100만원보다 400만원 가량 저렴하게 공급한 것이 크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청약가점제 폐지 전 공급됐던 판교 알파리움도 청약경쟁율과 함께 청약가점이 높았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판교 알파리움 1단지 당첨자 청약가점 평균은 72.5점으로 지난해 전용 85㎡ 초과 아파트의 청약가점 전국 평균이 38.5점인 것과 비교하면 높은 수치다.

아파트시장 침체 속에도 불구하고 알파리움 청약열기가 일었던 요소는 역시 가격적인 메리트. 알파리움은 평균 3.3㎡당 1897만원으로 인근 백현마을 1단지 실거래가보다 300만~400만원이 저렴했었다.

비록 특별분양에서 미달이 발생했지만 27일 과 30일 일반분양을 실시하는 마곡지구는 분양가 책정이 1층을 제외하면 3.3㎡당 평균 1200만원대로, 인근 화곡동 우장산 아이파크e편한세상(전용84㎡) 전셋값은 3억1000만원에서 3억4000만원 선이어서 3.3㎡당 평균 1270만원으로 이 아파트 전셋값이면 분양이 가능한 수준이다.

이처럼 침체에도 불구하고 청약 열풍을 일고 있는 곳들은 입지와 인프라 등에서 선호도가 강한 지역이긴 하지만 결국 수요자의 선택은 주변지역 대비나 입지환경 대비 투자가치에 따른 가격적 요소에 크게 좌우되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반면 동판교역 인근 D상가의 경우 1층 전면 점포가 3.3㎡당 6300만~7800만원 내부2열 점포도 4400만원대로 책정되며 판매에 난항을 겪고 있다. 또 다른 S상가도 1층 기준 6000만원 선으로 가격이 비싸 계약률이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

위례지역의 최근 주거부분 청약 열풍이 일었던 주거 상가분리형 H주상복합 상가는 청약마감 돌풍이 계약으로 이어지지 못하면서 미분양 마케팅을 이어가고 있다.

H상가의 경우 트랜짓 몰 인근 중심 로드상권으로 형성될 것으로 기대되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업종제한과 전용율 48.5%로 전용률이 약했던 점들이 작용하면서 로드를 접한 상가의 경우 3.3㎡당 3500만~3800만원이었지만 전용률을 일반적인 55%내외 수준의 근린상가로 바꿔보면 실질수준은 3.3㎡당 4270만~4630만원선으로 훌쩍 올라선다.

신방화역과 안양향교역, 발산역 중심으로 공급 준비 중거나 공급중인 마곡지구 오피스텔상가나 근린상가들의 경우도 상가분양가격이 아파트 분양가격의 착한 가격과는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마곡지구 S상가의 경우도 3.3㎡당 3800만원을 기본가격으로 위치 좀 나은 곳은 4600만원 선까지 달했다. 발산역 지역의 상가공급을 준비 중인 상가도 입지가 약한 곳이 3800만원수준에서 입지가 좋은 곳은 4600만원 내외 선에 상가공급을 준비 중이다. 전반적으로 아파트 청약 열풍이 일고 있는 지역의 상가들이 아파트와는 달리 좀처럼 착한 분양가로 접하기가 쉽지 않은 셈이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 공급가격이 정책적 화두가 돼 있는 아파트와는 달리 상가는 용지공급 자체부터 최고가 입찰 경쟁으로 공급되다보니 토지의 낙찰가가 높은 것이 분양가 상승의 주된 요인이 되고 있다"며 "상가의 용지입찰 방식에도 분양가 연동제와 같은 공급방식의 변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선 대표는 또 "개발기대 지역의 경우 초기기대감 상승으로 높은 분양가와 임대료 등이 형성되지만 대부분 임대료거품이 1-2년경과 시점을 지나면서 꺼지고 분양가 거품도 일부 걷히기 때문에 투자자의 경우 상가투자시기조절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