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진혁·윤옥희, 양궁 월드컵 파이널 남녀부 우승

최종수정 2013.09.23 07:36 기사입력 2013.09.23 07:36

댓글쓰기

오진혁(위)-윤옥희[사진=정재훈 기자]

오진혁(위)-윤옥희[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한국 남녀양궁의 간판 오진혁(현대제철)과 윤옥희(예천군청)가 나란히 2013 월드컵 파이널 정상에 올랐다.

오진혁은 2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트로카데로 광장에서 열린 대회 리커브 남자 결승전에서 다이샤오샹(중국)을 세트점수 7대3(28-27 28-29 30-28 28-28 29-25)으로 물리쳤다. 1차 상하이(중국), 2차 안탈리아(터키)에 이은 올 시즌 세 번째 국제대회 우승이다.

여자부 결승에 나선 윤옥희 역시 디피카 쿠마리(인도)를 6대4(27-30 28-28 29-19 28-27 29-29)로 꺾고 1차와 4차 브로츠와프(폴란드) 대회에 이어 시즌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두 궁사는 리커브 혼성부 결승에서도 짝을 이뤄 프랑스의 프레보스트 게일-코트리 시리엘 조를 152대140으로 꺾고 나란히 대회 2관왕에 올랐다. 한국이 이 부문 우승을 차지한 건 2011년 이후 2년 만이다.

오진혁과 윤옥희의 활약에 힘입은 한국은 금메달 3개로 프랑스(금1·은1)와 콜롬비아·덴마크(이상 금1) 등을 제치고 5년 만에 대회 우승을 확정지었다.
한편 월드컵 파이널은 한 시즌 네 차례 열리는 월드컵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남녀부 8강씩을 초대해 펼치는 왕중왕전으로 2006년 첫 선을 보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