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8개 코어 동시 구동하는 옥타코어 AP 개발

최종수정 2013.09.10 11:21 기사입력 2013.09.10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삼성전자 가 핵심 소자(코어) 8개가 동시에 구동하는 진정한 옥타코어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제품을 내놨다. 기존 제품은 최대 4개 코어만 작동이 가능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옥타코어 빅리틀 멀티프로세싱 솔루션'을 개발하고 이를 엑시노스5 옥타 시리즈에 적용한다고 10일 밝혔다.
옥타코어 빅리틀 멀티프로세싱은 옥타코어 빅리틀 모바일AP를 구성하는 8개의 코어를 작업 환경에 따라 필요한 수만큼 작동시키는 것이다. AP의 성능과 효율을 개선한 구동 방식이다.

옥타코어 빅리틀 모바일AP는 고성능 빅코어 4개와 저전력 리틀코어 4개, 총 8개의 코어로 이뤄져 작업별로 사용되는 코어가 바뀌는 제품이다. 기존에는 빅코어 및 리틀코어가 4개씩 각기 구동됐다.

이번에 새로 개발된 솔루션을 적용하면 8개의 코어가 각각 개별 동작이 가능해져 최소 1개에서 최대 8개까지 자유로운 조합으로 코어가 작동하게 된다.
예를 들어 문자메시지 같은 간단한 작업에는 리틀코어 1개만 작동해 소비전력을 최소화하고 3D그래픽 처리와 같은 고사양 애플리케이션 구동에는 8개가 모두 작동해
성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다.

최근 대만 반도체업체인 미디어텍이 같은 방식의 옥타코어 AP를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미디어텍의 제품은 8개 코어가 모두 리틀코어여서 삼성전자 제품에 비해 성능이 떨어진다.

삼성전자는 최적화 과정을 거쳐 올 4·4분기부터 엑시노스 5 옥타 시리즈에 멀티프로세싱 솔루션을 적용할 예정이다. 8개의 코어가 자유롭게 활용되는 만큼 기존 제품보다 성능은 향상되고 소비전력은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김태훈 삼성전자 시스템대규모직접회로(LSI)사업부 상무는 "이번 멀티프로세싱 솔루션을 적용한 엑시노스 5 옥타 시리즈를 통해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고성능 어플리케이션을 자유롭게 사용하면서도 배터리 사용 시간이 늘어나는 새로운 모바일 환경을 경험할 것" 이라고 말했다.

빅리틀 구조를 처음 개발한 영국 반도체설계업체 ARM도 삼성전자의 이번 신기술을 높게 평가했다. 노엘 헐리 암 전략마케팅 부사장(VP)은 "빅리틀 멀티프로세싱 기술은 다양한 모바일 작업 환경에 최적화된 코어 조합을 제공해 성능 향상과 전력 효율을 극대화한다" 며 "삼성전자와 암은 앞으로도 최신 모바일AP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시장 리더십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