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민상 변승윤, 새 코너 '마우스 밴드부'로 객석 초토화

최종수정 2013.07.15 13:16 기사입력 2013.07.15 13:16

댓글쓰기

유민상 변승윤, 새 코너 '마우스 밴드부'로 객석 초토화

[아시아경제 장영준 기자]개그맨 유민상과 변승윤이 기발한 '마우스 밴드부'로 포텐을 제대로 터트렸다.

유민상과 변승윤은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전설의 레전드'에서 자칭 '사건 발단 전개 절정 결말 중에서 절정을 맡고 있는 악당 1-2'로 등장해 웃음폭탄을 투하했다.
'개그콘서트' 히트 코너 '뮤지컬'을 떠오르게 만드는 '전설의 레전드'는 전설의 노래 동아리 '레전드'와 무대에 서는 것이 꿈인 신보라가 등장해 서태훈, 이상호, 이상민 등과 노래를 들려주는 새로운 코너. 자칭 악당 1-2로 등장한 유민상과 변승윤은 동아리 실을 두고 이들과 배틀을 벌였다.

입을 가린 채 등장한 유민상과 변승윤은 "우리 마우스 밴드부가 이 동아리 실을 쓰고 싶다"며 배틀을 신청했고, 이내 쓰고 있던 마스크를 벗어던지고 입으로 연주를 시작했다.

조율을 한 뒤 입에 그려져 있는 악기 모양대로 유민상은 기타를, 변승윤은 키보드 부분을 입으로 연주했고,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디테일을 제대로 살리며 완벽하게 소화해 레전드 동아리 마저 들썩이게 만들었다.
기발함 그 자체인 마우스 밴드부 유민상과 변승윤은 기타와 키보드를 진짜 연주하는 듯 한 디테일이 살아있는 손동작과 몸동작으로 관객의 박수를 이끌어 냈고, 레전드 동아리에게서 동아리 실을 뺏었다. 하지만 이후 신보라가 "두 번 다신 나약해지지 않겠어"라며 노래를 불러 유민상과 변승윤 마저 노래를 부르게 만들어 결국 두 사람이 패배를 인정하게 만들어 더 큰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유민상-변승윤 둘이 입밴드라고 '어쩌다 마주친 그대' 입 두 개로 밴드 흉내 내는데 진자 웃기네" "그 유명한 베이스 부분의 마지막 음도 그냥 '응'이 아니고 '으흐응'. 슬라이드로 디테일 살림! 간만에 웃었다!" "유민상-변승윤 오늘 제일 재미있었다!" "유민상과 변승윤 대단하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전설의 레전드'를 비롯해 지난 주 첫 선을 보인 '뿜엔터테인먼트'가 2연속 홈런을 치며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해 대박코너 다운 면모를 보였다.


장영준 기자 star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