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조경제포럼]김용균 윌테크놀러지 대표 "창조경제의 원동력은 시너지"

최종수정 2018.09.08 21:32 기사입력 2013.06.20 10:15

댓글쓰기

김용균 윌테크놀러지 대표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김용균 윌테크놀러지 대표는 20일 "창조경제의 핵심 원동력은 시너지"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3 대한민국 창조경제 포럼'에서 "22년 전 일본에 가서 배워온 기술을 발전시켜 2007년 10월 일본의 그 회사에 기술을 역수술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시너지 ▲정부와 산업계의 시너지 ▲산·학 연계 시너지 등을 창조경제의 핵심 원동력으로 제시했다.

김 대표는 "삼성전자로부터 24억원을 무이자로 지원받아 회사의 성장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었다"면서 "이를 토대로 2006년 7명이었던 신제품 개발 연구 인력은 2008년 23명까지 늘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전 직원의 45%가 고졸 직원일 정도로 학력 차별 없는 정부 정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윌테크놀러지는 회사 주변의 특성화고와 협력형 연계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2010년 이후 지금까지 24명의 고교졸업생이 이 회사에서 근무 중이다. 그는 "서울, 안양, 수원 소재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와 산학협력을 체결하고 산학 연계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마지막으로 "산업현장에서 예전부터 해왔던 일이 창조경제의 밑바탕이자 실체라고 본다"면서 "여기에 새로운 부가가치를 더하고 무에서 유를 창조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것이 창조경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박혜정 기자 parky@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