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6년' 한혜진 "이 영화 안하면 잠 못잘 것 같았다"

최종수정 2012.11.22 17:10 기사입력 2012.11.22 17:10

댓글쓰기

'26년' 한혜진 "이 영화 안하면 잠 못잘 것 같았다"

[아시아경제 김재범 기자]한혜진이 영화 ‘26년’ 출연 결정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속내를 공개했다.

22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26년’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한혜진은 “항상 작품을 선택하면서 ‘이걸 포기해도 내 마음이 편할까’란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정말 이 역을 놓친다면 또 다른 여배우가 이 역을 한다면 정말 잠을 못잘 것 같았다”며 “진구가 캐스팅됐다는 말을 듣고 ‘나도 잘할 자신이 있는데’라고 생각했는데 바로 다음 날 시나리오가 들어오더라. 꼭 해야 할 이유가 있었고, 해야만 하는 영화였다”고 말했다.

영화 ‘26년’은 1980년 광주민주화항쟁 피해자 가족들인 조직폭력배와 국가대표 사격선수, 현직 경찰, 대기업 총수, 사설경호업체 실장이 26년 후 그날의 학살 주범인 그 사람을 단죄하기 위해 작전을 펼치는 복수극을 그린다. 진구 한혜진 배수빈 이경영 임슬옹 등이 출연한다. 개봉은 오는 29일.


김재범 기자 cine517@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