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가 회사 비밀 폭로하면…" 충격적 보고서

최종수정 2012.11.23 21:23 기사입력 2012.11.22 08: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직장인 10명 가운데 6명 가량은 비리, 불법행위 등 외부로 알려지면 곤란한 회사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32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57.7%가 '외부로 알려지면 곤란한 회사나 직원의 비밀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어떤 비밀을 알고 있는지 물었더니 36.4%가 '회사의 비리, 불법행위'를 꼽았다. 이어 '인격장애 상사 등 비상식적인 직원에 대한 내용'(30.5%), '업무 상의 과실 등 업무 관련 비밀'(24.1%), '판매제품, 서비스 등의 문제점이나 비밀'(23.5%), '직원의 횡령, 비리 등 불법 행위'(17.6%), '사내 비밀커플 등 직원의 연애사 관련'(10.7%) 등의 순이었다.

비밀을 알게 된 경로로는 '직접 현장을 목격했다'(40.6%)거나 '회사 상사나 동료로부터 들었다'(38.5%), '관련 문서나 메일을 열람했다'(13.4%) 등이 나왔다.

이들 중 59.9%는 회사나 직원의 비밀을 폭로하고 싶은 충동을 느낀 적 있으며, 26.7%는 실제로 다른 사람에게 비밀을 누설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비밀을 폭로하고 싶은 순간으로는 '회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는다고 생각될 때'(44.6%), '진실을 알리는 것이 옳을 것 같다고 생각될 때'(16.1%), '상사, 팀원과의 갈등이 생겼을 때'(14.3%), '다른 사람들이 회사에 대해 좋은 이미지로 잘못 알고 있을 때'(14.3%), '퇴사하려고 결심했을 때'(8.9%), '회사나 상사에게 요구사항이 있을 때'(0.9%) 등이 거론됐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