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측 "문 후보, 책임·안정감 보여줬다"

최종수정 2012.11.22 01:20 기사입력 2012.11.22 0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측은 21일 밤 11시15분부터 100분간 진행된 단일화 TV토론에서 문 후보가 책임있고, 안정감있는 지도자라는 믿음을 줬다고 촌평했다.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에 대해서는 "문 후보와 함께 좋은 토론을 보여줬다"며 "무소속 후보로 외로운 선거과정에 대한 인간적인 고뇌를 느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文 측 "문 후보, 책임·안정감 보여줬다"

문 후보측 진성준 대변인은 TV토론이 끝난 직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TV토론은)문 후보의 지지율이 왜 꾸준히 상승해 왔는지를 유감없이 보여주는 토론이었다"며 "잘 준비돼 있고 책임있고 안정감있는 지도자라는 믿음을 주었다"고 자평했다.

그는 이어 "우리 국가와 국민이 처해있는 현실을 문 후보는 잘 알고 있었다"며 "이를 극복하고 나아가야할 시대적 과제인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 비전도 잘 이해하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비전을 책임 있게 실천 할 수 있는 정책과 경륜, 의지까지 명확하게 제시해줬다"고 했다.

진 대변인은 "국정경험이 바탕 돼 있기 때문에 비전 정책의 총론 뿐 아니라 각론에서도 강하고 치밀한 면모 보여줬다"며 "국민은 문 후보를 주저 없이 선택하고, 지지할 수 있는 확실한 근거를 갖게 됐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한편 안 후보에 대해서는 "안 후보의 새로운 정치, 새로운 시대에 대한 고뇌와 외로운 무소속 후보로 선거과정에 대한 인간적인 고뇌를 느낄 수 있었다"며 "훌륭한 토론이었고, 좋은 맞상대였다"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