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측 "TV토론 시간 변경, KBS 고위 임원 개입"

최종수정 2012.11.21 15:20 기사입력 2012.11.21 15: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측은 21일 단일화 TV토론 시간 변경과 관련해 KBS 고위 임원이 개입했다며 변경 사유를 밝히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문 후보측 진성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영등포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의 TV토론 밤 10시에서 11시로 변경됐는데, 뭔가 석연치 않은 이유가 있다"며 "민주당이 확인해 본 결과 KBS에 고위 임원이 개입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어제(20일) 밤, 오늘(21일) 아침까지 KBS 홈페이지를 통해서 편성표를 확인한 결과 오전 10시까지는 오늘밤 10시에 TV토론 방송될 예정이라고 돼 있었다. 그런데 10시를 넘어서서 편성표가 갑자기 사라지더니 아예 밤 10시 TV토론이 삭제된 채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편성표에 수정일자가 11월19일 11시30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진 대변인은 "KBS가 갑자기 TV방송 토론 시간을 변경하고, 그 변경 사실을 민주당의 책임으로 떠 넘기기 위한 자료 조작"이라며 "KBS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어제 밤에 합의 하기를 밤 10시에 합의한 사실을 합의한적이 없다고 하고, 그 책임을 민주당에 전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KBS 방송 기획단과 문-안 양 캠프에 합의한 사항을 KBS임원이 무슨 사유로 변경시켰는지 그 사유를 밝혀야 한다"며 "만약 시간을 자의적으로 변경한 이유가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에 대한 눈치보기였다면 이것은 용납할 수 없는 편파방송"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문 후보 캠프는 오늘 밤 TV토론 성사여부와 관계없이 홈페이지 수정기록까지 조작해가면서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하고, 책임을 민주당에 떠넘긴 KBS 임원의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문 후보측 신경민 미디어단장은 이날 정오에 후보단일화 TV토론 시간을 밤 10시에서 11시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신 미디어단장은 "KBS 쪽에서는 방송의 독립성과 편성의 자율성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하는데"라며 "자세한 설명은 세월이 흐른 뒤에 (하겠다). 오늘 대사를 앞두고 있는데 쓸데없는 분란을 일으키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