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몽벨 자문위원' 김창호 대장, '황금피켈상 아시아' 수상

최종수정 2012.11.13 11:06 기사입력 2012.11.12 09: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LS네트웍스 아웃도어 브랜드 몽벨의 자문 위원 김창호 대장이 지난 9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제7회 ‘황금피켈상 아시아 시상식’에서 중국의 ‘자유정신 지아지 원정대’와 황금피켈상 아시아상을 공동 수상했다.

김창호(43)와 안치영(35)은 히말라야 진출 50주년 기념 등반으로 ‘한국 힘중 세계초 등정 원정대’를 결성해 지난 10월 12일, 세계 최초로 네팔에 남겨진 가장 높은 미등정봉 힘중(Himjung, 7140m)을 등정했다.

중국의 ‘자유정신 지아지 원정대’는 중국의 지아지(Jiazi, 6540m)산 신 루트를 개척했다.

‘황금피켈상’은 프랑스 ‘몽따뉴 매거진’이 최고의 등산팀에게 황금 피켈을 수여하는 행사로 클라이밍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수상 자격을 무산소, 알파인스타일 등반으로만 제한해 결과보다 과정에 의의를 두는 ‘알피니즘(Alpinism)' 전파에 공헌했다.
올해 7회째를 맞는 '황금피켈상 아시아'상은 '월간 사람과 산'이 제정, 아시아 최고의 알피니스트들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수상자는 세계 최고의 등반팀을 가리는 황금피켈상 수상 후보에 자동 등록된다.

몽벨 관계자는 “몽벨의 자문위원 김창호 대장이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상을 수상해 대한민국 등산가들의 ‘알피니즘’ 정신을 업그레이드 했다”며 “앞으로도 몽벨의 기술력 높은 제품을 적극 지원해 등산가들의 도전 정신을 돕는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