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 소매유통업 실질성장률 0%…'편의점·홈쇼핑'만 인기

최종수정 2012.11.06 11:00 기사입력 2012.11.06 11:00

댓글쓰기

대한상의 2013년 소매유통업 전망, 3%대 물가 상승률 감안시 소매시장 규모 확대분 상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내년 소매유통업 실질 성장률이 0%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편의점·인터넷몰·TV홈쇼핑만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됐다.

6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유통업체 최고경영자(CEO)와 학계·관련 단체 유통전문가 80명을 대상으로 '2013년 소매유통업 전망'을 조사한 결과 내년 소매유통업 경기는 3%대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감안할 때 실질성장률이 0%대에 그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를 고려치 않은 내년 소매시장 규모는 올해보다 3.2% 늘어난 240조원으로 예측됐다. 이는 올해 소매시장 성장률로 추정된 4.2%보다 1.0%P 낮은 수치다.

대한상의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국내경기 둔화, 가계부채 증가, 대형유통점 규제강화 등에 대한 우려가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며 "이번 조사는 유가 변화에 큰 영향을 받는 자동차, 연료 등을 제외한 순수소매업종의 판매액에 관한 전문가 의견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업태별로는 편의점, 인터넷몰, TV홈쇼핑이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편의점은 경기불황으로 자영업자의 창업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 영업규제의 반사이익 효과를 누려 16.8%의 높은 성장세와 함께 시장규모도 12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인터넷쇼핑몰(10.9%)과 TV홈쇼핑(10.5%)도 경기침체에 따른 합리적 소비성향 확산에 힘입어 내년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인터넷몰의 성장요인을 묻는 질문에 전문가들은 합리적 소비트렌드 확산(22.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경쟁적 판촉경쟁에 따른 시장 확대(16.8%), 모바일쇼핑 확산(16.8%) 등을 차례로 꼽았다.

TV홈쇼핑 인기 요인으로는 알뜰·절약소비 확산(22.6%), 서비스 상품 등 다양한 상품개발 노력(20.8%), 중소기업 홈쇼핑 개설(14.2%), 홈쇼핑에 대한 신뢰도 향상(10.4%) 등을 차례로 들었다.

슈퍼마켓(3.8%)도 비교적 선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문가들은 근거리·소량구매 소비경향 확산(23.9%)과 대형마트 영업규제 강화(21.2%)라는 긍정적 요인이 소비심리 악화(15.0%), 대형마트·온라인·편의점 식품강화(14.2%) 등 부정적 요인보다 크게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백화점 성장률은 최근 3년간 연평균 성장률 11.0%의 절반수준인 5.1%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경기침체와 자산가치 하락에 따른 고가상품 판매부진(19.6%), 합리적 소비패턴 확산(11.2%), 부유층 소비심리 악화(9.3%) 등의 부정적 요인이 외국인 관광객 증가(14.0%), 신규출점 강화 및 기존점포 리뉴얼(11.2%) 등의 긍정적 요인보다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형마트 역시 내년 성장률이 2.1%를 기록,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규제 강화(26.6%), 신규출점 한계(26.6%), 온라인·슈퍼마켓 등 타 업태와의 경쟁심화(10.1%) 등이 걸림돌로 꼽혔다.

반면 전통시장(-2.7%)은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됐다. 대형마트 영업규제 강화(18.1%), 정부지원 지속(9.6%), 편의시설 및 주변 환경개선(6.4%), 온누리상품권 등 마케팅 활동 강화(5.3%) 등의 긍정적 요인보다 편의시설 부족(13.8%), 온라인시장 성장(11.7%), 대형유통업체 출점 영향(10.6%), 대형마트, 슈퍼마켓 배송서비스 강화(7.4%), 중소유통간 경쟁 심화(7.4%) 등의 부정적 요인 영향이 더 클 것으로 전망됐다.

2013년 10대 소비키워드로 전문가들은 ▲합리적 소비(24.4%) ▲저가선호(14.1%) ▲모바일 쇼핑(12.2%) ▲이용채널 다양화(12.2%) ▲근거리쇼핑(7.7%) ▲소량구매(6.4%) ▲몰링소비(5.8%) ▲건강?웰빙(5.8%) ▲쇼핑편의성 추구(5.1%) ▲친환경(2.6%) 등을 차례로 꼽았다.

내년 유통업계 핵심이슈는 ▲대형점 규제강화(25.6%) ▲대·중소유통 상생협력(12.2%) ▲유통기업간 경쟁심화(10.9%) ▲대·중소유통 갈등심화(10.3%) ▲공정거래(10.3%) ▲신업태·신포맷 개발‘(7.7%) ▲중소유통 경쟁력 강화(5.8%) ▲유통구조 개선‘(5.1%) 순으로 나타났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내년 세계경제 불황이 예상되고 국내 1~2인 가구비중이 증가하면서 소량구매 소비경향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며 "유통업체들은 저가상품 라인확대 등을 통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수시장에 안주하기보다는 대해외시장을 적극 공략해야만 불황을 타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