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촌 전통한옥 체험 공간 오픈

최종수정 2012.11.06 11:15 기사입력 2012.11.06 11:15

댓글쓰기

종로구, 북촌한옥마을 관광에 구심점 역할을 할 한옥 체험살이 안내센터 개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울에서 유일하게 한옥이 밀집돼 있는 북촌.

북촌을 중심으로 인근지역에는 63여 곳 200여 실의 한옥체험살이가 분포돼 있다.

많은 한옥체험살이에도 그동안 한옥을 체험하고 싶어도 방법을 몰라 이용하지 못했던 관광객들을 위해 북촌에 한옥체험살이 안내센터가 문을 연다.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한옥관광 활성화를 위해 8일 오후 4시 전통한옥형태로 건립된 ‘한옥체험살이 안내센터’(재동 54-1)를 개관한다.

안내센터는 대지 102.5㎡, 연면적 52.05㎡ 규모에 기존 노후 한옥을 철거하고 새로이 한옥을 신축해 단장했다.
한옥 대청

한옥 대청


이 공간에는 3명의 전문 안내요원이 근무하며 ▲한옥체험살이 예약 대행, 통역 ▲전통문화 체험프로그램 제공 ▲관광객을 위한 휴식공간 제공 ▲북촌을 포함한 종로지역의 관광정보 제공을 하게 된다.
안내센터는 인포메이션, 전시체험실, 대청의 3개 공간으로 구분되며, 인포메이션에서는 예약 대행, 통역, 한옥체험살이 운영 한옥들 특징과 체험 가능한 전통문화 프로그램의 소개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시체험실에서는 궁중의상과 한복 등을 직접 입어보는 등 전통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 안내센터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뜻깊고 소중한 추억을 제공하게 된다.

대청은 관광객들이 전통한옥에서 휴식을 취하며 여행피로를 해소할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꾸며졌다.

한옥체험살이 안내센터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10월~다음해 3월 동절기 기준)까지 운영된다.
한옥체험살이센터 대문

한옥체험살이센터 대문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한옥체험살이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한옥체험살이 안내센터의 개관으로 관광객들의 편의도모 향상과 만족도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구축하고 있는 전산시스템을 빠른 시일 내에 완료, 관광객들이 손쉽게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09년부터 종로구는 일반 한옥 가정집의 빈방을 활용해서 저렴한 가격으로 한옥을 체험하고 우리 고유의 생활 풍습과 문화를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는 한옥 체험살이를 운영하고 있다.

‘체험살이’란 홈스테이(Homestay)의 순우리말로 관광객이 호텔 등 기존 숙박시설이 아닌 가정에서 머무르며 그 가정 일원으로 생활하는 것이다.

지난 한해 동안 종로구의 한옥체험살이에서 숙박을 하며 한스타일을 체험한 국내·외 관광객은 2만3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한옥체험살이안내센터 ☎742-9986~7

운영시간 : 하절기(4~9월) 오전 10시~오후 8시, 동절기(10~다음해 3월) 오전 10~ 오후 7시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