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랑구, 정서장애 치료 위한 ‘ETM 스쿨’ 개설

최종수정 2012.11.05 08:00 기사입력 2012.11.05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중랑구(구청장 문병권) 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위원장 정기완)는 정서행동장애를 가지고 있는 학생들에게 작으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정서행동장애 통합치료교육인 ‘ETM스쿨’을 운영 하기로 했다.

문병권 중랑구청장

문병권 중랑구청장

ETM스쿨은 교육 치료 진료를 뜻하는 Education + Therapy + Medical care 약자로 기존 학원, 상담치료센터와 정신과의원 기능을 통합한 모델로 정신과의사 한의사 임상심리사, 각 분야 전문치료사(놀이 미술 언어 학습 등)로 구성됐다.

중랑구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회원인 성모마음정신과(원장 이정국)에서 하루 6시간동안 정서행동 문제를 가진 학생들에 대해 집중 치료·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된다.

또 일반적인 정신과 치료에 많은 비용이 드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ETM스쿨은 ‘낮병원’ 형태로 운영, 이용자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했다.

ETM스쿨은 학습부진 불안 산만 혹은 학교생활 부적응 등 심리적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아동청소년(초,중,고)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묵동 소재 성모마음정신과(☎070-7091-5313~5)로 문의하면 된다.

정기완 중랑구아동·여성안전지역연대 위원장은 “정서행동상 어려움을 겪는아이들은 학교적응도 어렵고 부모가 집에서 돌보는데도 어려움이 많다”며 “이런 문제를 경찰, 교육기관 등 지역사회가 관심을 가지고 도움을 주고자 ETM스쿨을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중랑구 가정복지과 (☎2094-1774)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