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70% "외부 자금 필요한 상황"…7곳은 '3억원' 이상

최종수정 2012.10.28 12:15 기사입력 2012.10.28 12:15

댓글쓰기

대한상의, 300여개 중소기업 대상 자금조달 애로실태와 정책과제 조사 결과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외부 자금지원이 필요한 상황인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중소기업 300여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애로실태와 정책과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금난 완화를 위해 정부나 정책금융기관 등의 외부자금지원이 필요한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65.7%가 ‘그렇다’고 답했다.
자금지원 규모에 대해서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기업의 65.5%가 ‘3억원 이상’을 꼽아 전체 중소기업의 43%가 3억원 이상의 외부자금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기업들은 ‘1억~3억원 미만’(23.2%), ‘5000만~1억원 미만’(6.9%), ‘5000만원 이하’(4.4%) 등의 자금규모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자금지원이 필요한 주된 목적으로는 가장 많은 기업들이 ‘단기운전자금’(48.3%)을 꼽았고, 이어 ‘설비투자’(33.5%), '신사업 진출‘(8.4%), ’대출금·이자 상환‘(6.9%), ’신규 고용확대‘(2.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최근 중소기업 자금난 심화의 원인을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들은 ‘내수부진에 따른 매출감소’(36.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원자재 가격 상승’(29.1%), ‘글로벌 경기침체 장기화’(25.2%), ‘금융기관의 급격한 대출금 회수’(4.9%), ‘직접금융을 통한 조달 어려움’(3.9%) 등을 차례로 꼽았다.
주된 자금조달 수단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83.5%가 ‘은행권 대출’이라고 답해 조달 경로가 지나치게 편향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기업들은 ‘정책자금 활용’(8.2%), ‘기업어음 발행’(4.6%), ‘비은행권 대출’(2.6%), ‘회사채 발행’(0.3%) 등을 통해 조달하고 있다고 답했다.

자금조달과 관련한 주된 애로사항으로는 ‘높은 대출 금리’(40.5%)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권의 엄격한 대출심사’(26.7%), ‘정책자금 지원 부족’(18.2%), ‘주식·회사채 발행 여건 열악’(9.7%), ‘매출채권 및 어음할인 부진’(4.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정부 및 지자체의 자금지원을 받아본 경험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60.2%가 ‘있다’고 답했다. 자금지원이 실질적인 도움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그렇다’는 응답이 65.0%로 ‘그렇지 않다’(35.0%)는 답변보다 많았다.

중소기업 자금난 해소를 위한 정책과제로는 ‘정책자금 지원 확대’(40.8%), ‘대출금리 인하’(26.5%), ‘신용보증 및 총액대출한도의 확대’(17.8%), ‘금융기관 대출태도 완화’(10.7%), ‘직접금융 활용환경 개선’(4.2%) 등이 차례로 지적됐다.

한편 정부가 추진 중인 중소기업 전용 주식시장 코넥스(KONEX)개설에 대해서는 ‘긍정적’(75.7%)이라는 의견이 ‘부정적’(24.3%)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그 이유로는 ‘자금난 완화에 도움’(51.1%),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26.5%), ‘기업 투명성 확대’(12.9%), ‘창업 활성화’(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최근 내수와 수출이 모두 부진하여 경기가 급랭하고 있어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정부는 우량 중소기업이 일시적 자금애로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이 없도록 자금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설비투자와 신사업진출을 돕기 위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며, 중소기업들도 은행대출 등 간접금융에서 벗어나 주식, 회사채 등 은행권 이외의 대체 자금원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