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의도 한복판서 칼부림 … 길가던 행인 등 4명 부상

최종수정 2012.08.23 08:59 기사입력 2012.08.23 08: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서 전 직장동료와 행인들을 상대로 한 칼부림 사건이 벌어져 시민 4명이 크게 다쳤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오후 7시16분께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 호텔 앞 거리에서 김모(30·남)씨가 흉기를 휘둘러 남성 2명과 여성 2명 등 시민 4명에게 부상을 입히고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조사 결과 김씨는 전 직장인 모 신용평가사의 동료들이 자신에 대해 험담을 해 퇴사를 하게 됐다는 데 앙심을 품고 이날 미리 준비한 흉기를 들고 사무실 앞에서 퇴근하는 이들을 기다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전 상사였던 팀장 김모(33)씨와 동료 조모(29·여)씨의 얼굴과 목, 배 등 부위를 공업용 커터칼로 수차례 찌르고 도망쳤고, 이 과정에서 마주친 행인 안모(30·여)씨와 김모(31·남)씨에게도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

김씨는 전 직장인 모 신용평가사에서 퇴사한 후 다른 직장에 취업했지만 적응하지 못하고 그만둬 현재 무직 상태였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나를 실컷 이용하고 퇴사하도록 만들어 화가 났다"며 "자살하려고 생각했지만 혼자 죽으려고 생각하니 억울해 보복하고 싶어서 회사 앞에서 기다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직후 신고를 받고 경찰은 10여분간 김씨와 대치한 끝에 테이저건(전기총)을 발사해 김씨를 검거했다.

부상자들은 현재 한강성심병원과 여의도성모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조씨는 피를 많이 흘려 중태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정확한 범행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김씨에 대해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